'노조 방해로 법정구속'...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임
상태바
'노조 방해로 법정구속'...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임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2.1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한다.

이 의장은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활동을 방해한 협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삼성전자는 14일 이 의장이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이사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이사회는 조만간 이사회 결의를 통해 후임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이 의장은 삼성전자 사업지원팀장·경영지원실장,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전략1팀장 등을 지냈다. 그간의 성과를 인정받아 이사회 의장까지 올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이 의장과 강경훈 부사장에게 지난해 12월 1심에서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이 의장은 현재 법정 구속된 상태다. 이 의장의 혐의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위반 등이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활동을 방해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사외이사 6명과 사내이사 5명까지 구성될 수 있다.

삼성전자 사내이사는 현재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3명이 맡고 있다. 사외이사는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선욱 이화여대 교수, 박병국 서울대 교수, 김종훈 키스위모바일 회장, 안규리 서울대 교수, 김한조 하나금융 나눔재단 이사장이 자리하고 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