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품질 향상’ 산업부, 태양광 설비기준 개선 설명회 개최
상태바
‘안전성·품질 향상’ 산업부, 태양광 설비기준 개선 설명회 개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2.1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설비 모듈, 인버터, 접속함 사용 기준. [자료=산업부]
태양광 설비 모듈, 인버터, 접속함 사용 기준. [자료=산업부]

정부가 태양광 발전 화재를 예방하고 고품질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제도개선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비즈센터에서 태양광 주요 설비의 한국산업표준(KS) 인증제품 사용을 의무화하는 등 다음 달 2일부터 변경되는 제도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제도개선으로 정부 보급사업에 한정됐던 KS 인증을 받은 인버터와 접속함 사용 의무가 사업용(RPS) 설비까지로 확대된다. 최근 3년 동안 RPS 등록 설비 약 2만8000곳 중 KS인증 인버터 설치 비율은 26%다.

산업부는 품질과 안전성이 검증된 인증제품 사용으로 화재 등에 대한 안전성 향상은 물론 저가·저품질 제품의 국내유통 방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술개발을 위한 업계의 연구·개발로 제품 경쟁력 확보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건축물 위주로 마련돼 운영 중인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은 유형에 따라 지상형(일반지상형, 산지형, 농지형), 건물형(설치형, 부착형(BAPV), 일체형(BIPV)), 수상형으로 구체화한다. 입지별 상황을 반영해 체계적·안정적인 설비 시공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개정 사항은 정부 보급사업에 적용 중인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을 사업용(RPS) 설비에도 적용토록 한다.

또한, 사업용(RPS) 설비의 시공내용을 발전사업자(소유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설비확인 점검결과(체크리스트) 제출도 시공기준에 포함했다.

한편, 이번에 개정·시행되는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은 정부 보급사업 설비는 올해 공고되는 사업부터 적용된다. 사업용(RPS) 설비는 시행 이후 전기사업법에 따라 공사계획인가(신고)를 받는 설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