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평화 지도자, 평화 도시 ‘평창’에 모였다...'2020 평창평화포럼' 개막
상태바
전 세계 평화 지도자, 평화 도시 ‘평창’에 모였다...'2020 평창평화포럼' 개막
  • 이정헌 기자
  • 승인 2020.02.0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2020 평창평화포럼' 개막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그로할렘 브룬틀란 전 노르웨이 총리 등 국내외 인사 1000여명 참석
-한반도 평화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과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검토하고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

‘2020 평창평화포럼’이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전 세계 평화 지도자 및 활동가 등 국내외 저명인사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강원도와 평창군, KOICA가 주최하고 2018 평창 기념재단이 주관하는 평창평화포럼은 남북관계의 역사적 변화를 이끌어냈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 정신’을 계승하고 이를 확산시킴으로써 평화 구축의 모멘텀을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로 이어가기 위해 창설된 국제 포럼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2회째를 맞이했다.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하여 올해 개최되는 2020 평창평화포럼은 한반도 평화의 실현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절실한 순간이라는 인식 아래 ‘실천계획: 종전(Action Plan: End the Korean War)’을 대주제로 스포츠, 경제, 생태 DMZ, UN SDGs(지속가능발전목표) 등 각 분야별로 한반도에서의 실체적 평화를 이루기 위한 실천 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평창올림픽의 개최지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발상지이자 세계 유일의 분단도인 강원도는 남북 간 평화와 신뢰가 지역의 평화와 안정, 접경지역 주민들의 기본 생존권과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는 만큼 한반도 신 경제개발계획 및 DMZ의 국제 평화지대 등 평화를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을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2020 평창평화포럼 개막식 기념촬영 모습. [평창평화포럼 제공]
2020 평창평화포럼 개막식 기념촬영 모습. [평창평화포럼 제공]

2020 평창평화포럼 개회식은 9일 오후 1시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개회식에는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그로할렘 브룬틀란 전 노르웨이 총리,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구닐라 린드버그 IOC위원, 파브리지오 혹쉴드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 등 전 세계 지도자급 인사와 평화전문가 등 국내외 인사 1000여명이 참석하여 평화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한, 이날 개회식에서는 구닐라 린드버그 등 IOC 위원 4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 성공 및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되었다.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은 지난 1월 1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제135회 IOC 총회에서 강원도 개최가 확정되었으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감동과 기적을 다시금 이어나갈 예정이다.

2020 평창평화포럼에서 기조연설 중인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평창평화포럼 제공]
2020 평창평화포럼에서 기조연설 중인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평창평화포럼 제공]

개회식이 끝나는 오후 2시부터는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과 ‘지속 가능 발전의 어머니’로 일컬어지는 그로 할렘 브룬틀란 전 노르웨이 총리의 기조연설이 진행된다. 이어서, 이번 포럼의 공동위원장인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구닐라 린드버그 IOC 위원, 할 존스 Global Hope Network International(GHNI) 대표, 이미경 KOICA 이사장이 핵심 의제별로 평화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고 객석과 함께 소통하는 ‘평화의 대화’를 진행한다.

오후 4시부터 6시 30분까지는, 한국전쟁 발발 70주년과 UN 창설 75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세션이 계속하여 진행된다. 먼저 크리스토퍼 힐 전 미국 국무부 아태차관보와 전 통일부 장관인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종전과 한반도 평화체제’를 주제로 특별 담화를 나누며, 이어 파브리지오 혹쉴드 UN 사무총장 특별보좌관이 ‘UN 75+ & UN 75주년 기념 캠페인’을 아시아에서 최초로 평창에서 시작한다.

2020 평창평화포럼은 포럼 기간 중 전 세계 지도자급 인사들과 세계 시민 사회의 평화 조성·구축자들이 중심이 되어 한반도 평화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과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검토하고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으로, 특히 이번 포럼은 논의에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논의된 사항들을 구체화하여 그 결과물을 UN 등 국제기구는 물론 관련된 각국 정부와 국제사회 등에 정식 의제로 제출하고 이의 실현을 위해 계속하여 노력할 계획이다.

유승민 2018 평창 기념재단 이사장은 “2년 전 오늘 평창동계올림픽이 보여준 남북화합의 순간은 전 세계에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했다”며, “평창평화포럼을 통해 전 세계에 다시 한번 평화의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길 바라며, 이번 포럼이 지난 평창올림픽이 싹틔운 한반도 평화의 물결을 계속하여 이어나가는데 마중물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