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이크쉑, 싱가포르 2호점 오픈 반응 '성공적'...300명 이상 대기줄 늘어서
상태바
쉐이크쉑, 싱가포르 2호점 오픈 반응 '성공적'...300명 이상 대기줄 늘어서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2.0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 전 300여명 이상 대기줄...1호점은 아시아 최대 매출 기록
쉐이크쉑 닐로드점에 사람들이 줄지어 입장을 대기하고 있다.
쉐이크쉑 닐로드점에 사람들이 줄지어 입장을 대기하고 있다.

 

쉐이크쉑 싱가포르 2호점이 오픈한 가운데, 초반 반응이 성공적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SPC그룹은 지난 7일 ‘쉐이크쉑(Shake Shack)’ 싱가포르 2호점 ‘닐로드(Neil Road)점’이 성황리에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쉐이크쉑 닐로드점’에는 그랜드 오픈 시간인 오후 7시 30분(현지시각) 이전에 이미 300여 명의 고객들이 200m 이상 줄을 서는 등 현지인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쉐이크쉑은 오픈 당일 방문 고객 선착순 100명에게 스페셜 에디션 토트백을 증정하고, 오픈 세레머니로 라이팅쇼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쉐이크쉑 닐로드점’은 1900년대 싱가포르의 역사와 문화를 간직한 거리와 건물에 자리잡아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으며 야간에는 은은한 조명이 건물 외관에 비추어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오픈 첫날 ‘쉐이크쉑 닐로드점’에서는 쉑버거, 쉑스택, 스모크쉑 등의 대표 메뉴 외에도 싱가포르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인 신제품 ‘치킨쉑(Chick'n Shack)’이 특히 인기를 끌었다. 닐로드점 시그니처 콘크리트(아이스크림 디저트)인 ‘오픈 세서미(Open Sesame, 열려라 참깨)’와 ‘아이 오브 더 타이거(Eye of the Tiger, 호랑이의 눈)’도 현지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SPC그룹은 자체 개발한 토종효모로 만든 번(bun, 햄버거빵)을 SPC삼립에서 생산해 싱가포르 매장에 수출, 공급하고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4월 문을 연 싱가포르 첫 매장인 ‘주얼창이점’은 일평균 4천여명 이상 방문하는 등 아시아 지역 최대 매출을 올리는 매장으로 자리잡았다”며 “싱가포르 대표 번화가에 위치한 ‘닐로드점’도 핫플레이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 12월 미국 Shake Shack Inc. 와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에 11개 쉐이크쉑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SPC그룹은 국내에서의 성공적인 운영 성과에 힘입어 2018년 10월 싱가포르 사업 운영권을 획득했으며, 2019년 4월 ‘주얼창이(Jewel Changi)’에 싱가포르 첫 매장을 선보였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