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칠 때 떠나기…손승락, 통산 세이브 1위 앞두고 "정상서 은퇴 원했다"
상태바
박수칠 때 떠나기…손승락, 통산 세이브 1위 앞두고 "정상서 은퇴 원했다"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02.0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롯데 자이언츠)
(사진 제공=롯데 자이언츠)

통산 271개의 세이브를 기록한 롯데 손승락이 은퇴한다.

7일 롯데는 손승락이 구단을 통해 은퇴 의사를 밝혔음을 전했다. 두 번째 FA협상 관련 소식이 전해지지 않던 중 전해진 은퇴 결정이다.

당초 롯데는 손승락을 붙잡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손승락의 은퇴 의사가 확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승락은 "정상의 자리일 때 내려오길 원한다"며 "이제는 가족과 지내고 싶다"고 롯데 측에 이야기했다.

실제로 손승락은 지난 시즌 53경기에 나서 52.2이닝을 책임지면서 3.93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으며 9개의 세이브를 거두었다. 전성기 시절 구위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여전히 손승락의 가치는 롯데 입장에서 매력적이다. 그러나 손승락이 정상의 자리에서 내려오길 원했고 롯데는 선수의 의사를 존중해 이를 받아들였다. 

손승락의 은퇴로 통산 세이브 1위자리는 당분간 오승환의 차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국내로 복귀한 오승환은 통산 277세이브를 거두었다. 손승락과 오승환의 세이브 대결을 기대했던 국내 팬들에게는 아쉬운 대목.

한편 손승락은 지난 2005년 현대 유니콘스에서 데뷔했으며 2013년 넥센 히어로즈 소속으로 62.2이닝을 소화하며 2.3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 46세이브를 거두는 등 전성기를 구가했다. 통산 성적은 총 601경기에 나서 804.2이닝을 소화했으며 평균자책점은 3.64를 기록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