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본점과 이마트공덕점 임시휴업... 23번 확진자 방문
상태바
롯데백화점 본점과 이마트공덕점 임시휴업... 23번 확진자 방문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2.0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결국 롯데백화점 본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문을 닫았다.

롯데백화점 본점과 이마트공덕점이 7일 오후 2시부터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23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이곳들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이뤄진 조치다.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3번 확진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1월 23일 국내로 입국한 자로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대상자였다. 역학조사 결과 환자는 2월 3일부터 증상이 발생했으며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시점까지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방문해 현재 추가적인 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
 
이 확진자는 지난 2일 낮 12시 15분부터 1시 19분까지 1시간 4분 동안 서울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본점에 머물렀고, 같은 날 오후 2시20분 경에는 서울 마포구 이마트 마포공덕점을 방문해 오후 4시 9분까지 체류한 후 차량을 이용해 서대문구의 숙소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들 매장은 곧바로 휴업에 들어가고 긴급 방역을 실시한다.

한편,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7일 브리핑을 통해 "23번 확진자가 롯데백화점과 이마트에 방문해 다닌 동선을 CCTV 등을 통해 분석 중에 있어 밀접접촉자를 곧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