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마이페이먼트 허용되나...차별논란·법 개정 '촉각'
상태바
카드사 마이페이먼트 허용되나...차별논란·법 개정 '촉각'
  • 박소연 기자
  • 승인 2020.02.0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자금 보유 없이 금융기관에 지급지시, 카드사 비용절감 기대

 

카드사들의 마이페이먼트(My Payment·지급지시서비스업) 진출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고 있다.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새로운 사업이 절실한 카드사들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29일 여전업계 CEO 간담회를 열어 주요 현안과 수익원 다변화 등 발전방안을 논의하고 여전업계의 건의사항에 귀를 기울였다.

카드사들은 이 자리에서 카드사가 보유한 데이터에 기반해 마이페이먼트 등 혁신적인 금융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관련 여전법령의 개정 등을 요청했다.

마이페이먼트는 고객자금의 보유 없이 금융기관에 지급지시를 하는 내용의 사업이다. 소비자가 상점과 거래 시 지급지시업자 자격을 가진 결제업체가 은행에 지급지시를 함에 따라 은행이 소비자 계좌에서 가맹점 계좌로 바로 입금하는 시스템이다. 카드사가 우선 가맹점의 전표를 매입하고 이후 소비자의 은행계좌를 통해 돈을 받는 기존의 방식과는 차이가 있다.

마이페이먼트 사업이 허용되면 카드사들은 비용절감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여신금융연구소는 '간편결제 서비스의 등장과 카드업 영향분석'에서 "카드사는 PISP 사업(My Payment산업) 영위를 통해 카드고객에게 결제대금 이체 기능을 모바일카드 또는 자사 웹에 추가해 고객 편의성을 제고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맹점으로 결제자금 이체를 직접 수행할 수 있어 비용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금융당국이 마이페이먼트 사업을 핀테크 업체만 허용하겠다는 입장인 가운데 카드사 역차별 논란도 제기됐다. 카드사들은 동등한 경쟁을 위해 이를 허용해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카드사가 마이페이먼트를 겸영 업무로 하기 위해서는 전자금융거래법이 개정돼야 한다. 현재 카드사는 여신전문금융업법, 핀테크 업체는 전자금융거래법의 적용을 받고 있다.

은 위원장은 간담회를 통해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 개정안이 최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관련 여전법령을 신속하게 개정해 카드사의 데이터 관련사업 추진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