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11월 싱가포르에서 한국 여자대회 주최...2020 KLPGA투어 총상금 270억원 돌파
상태바
하나금융그룹, 11월 싱가포르에서 한국 여자대회 주최...2020 KLPGA투어 총상금 270억원 돌파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1.29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2019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골프계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하나금융그룹이 싱가포르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대회를 창설한다.

KLPGA(회장 김상열)는 29일 "오는 11월 첫째 주에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1월6일부터 3일간 싱가포르 타나메라 컨트리클럽의 템피니스 코스에서 개최하는 이 대회는 하나금융그룹이 주최하고, KLPGA와 싱가포르골프협회(SGA)가 공동 주관한다. 총상금 10억원이다.

이번 대회에는 총 96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KLPGA에서는 72명의 최정예 선수들이 대회 첫 타이틀을 확보하기 위해 나서며, SGA에서는 21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나머지3명은 스폰서의 추천을 받은 선수들로 구성된다. 

KLPGA는 이번 대회를 통해 중국, 베트남, 대만에 이어 싱가포르까지 영역을 넓히며 ‘아시아 골프 허브’로서의 자리를 확고히 하겠다는 각오다. 또한, 아시아 골프에 새로운 기류를 만들어 세계 골프의 중심을 아시아로 옮겨오는데 힘을 쏟겠다는 의지를 함께 내비쳤다.

이로써 KLPGA의 정규투어는 총 31개 대회, 총상금 270억 원을 돌파했다. 총상금 10억 원으로 새롭게 합류한 이번 대회와 더불어 상금을 증액한 대회가 많아진 덕분이다.

국내 개막전으로 치러지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을 비롯해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S-OIL 챔피언십이 총상금 1억 원을 증액했다.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도 1억 원을 늘려 총상금을 7억 원으로 확정했다.

올해로 개최 10주년을 기록하게 되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은 무려 2억 원을 올려 총상금 8억 원의 대회로 연다. 다른 대회들도 총상금 증액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2020시즌 KLPGA는 말 그대로 ‘역대급’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