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장관, 지역난방공사 방문… “미세먼지 감축 최선 다해달라”
상태바
조명래 장관, 지역난방공사 방문… “미세먼지 감축 최선 다해달라”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1.2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전 권역에서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 지난 19일 서울 시내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미세먼지 농도가 전 권역에서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 지난 19일 서울 시내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9일 오후 ‘고농도 계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지역난방공사 청주지사를 방문해 미세먼지 자발적 감축 이행상황을 확인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고농도 계절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교체, 보일러 사용 연료 전환(벙커씨유→액화천연가스) 등의 조치를 이행하고 있다.

환경부는 앞으로도 주기적 현장점검으로 이행상황을 살피고, 사업장의 어려운 점을 함께 공유하는 기회를 가질 계획이다.

‘고농도 계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핵심정책 중 하나로, 지난해 12월 3일과 10일 두 차례에 걸쳐 환경부와 발전·석유·제철·시멘트 등 주요 산업계 간에 체결됐다.

이를 통해 총 11개 업종, 111개 사업장에서 평소보다 강화된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대기오염방지시설 개선, 사용 연료 전환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아울러, 자발적 협약에 참여하는 사업장의 오염물질 배출농도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실시간으로 사업장대기오염물질관리시스템 홈페이지에서 공개되고 있다.

현재 자발적 협약에 참여 중인 111개 사업장 중 98개 사업장에서 2019년 12월 1일~2020년 1월 18일 배출된 초미세먼지(PM2.5)는 약 3000톤이다.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9% 감축된 수치다.

조명래 장관은 “미세먼지 고농도 기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산업계의 각별한 노력이 필수적”이라며 “계절관리제 기간에 주기적인 점검·관리를 통해 미세먼지 감축에 최선을 다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