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대표측 공식 입장 "혁통위는 안철수와 무관"..."김근식 교수 등 참여자는 개인적 소신"
상태바
안철수 전 대표측 공식 입장 "혁통위는 안철수와 무관"..."김근식 교수 등 참여자는 개인적 소신"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1.29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혁통위 참여하는 분들 개개인의 정치적 소신에 따른 것이지 안철수 전 대표의 정치적 입장과는 무관"
- "특히 관련된 분들과의 사전 논의나 긴밀히 교감하고 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 "해당 참여 인사에게도 앞으로 안철수 전 대표와 연관성을 두는 발언에 대해서 자제해 줄 것 당부"
-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 "29일 문병호 전 최고위원, 김근식 교수, 김영환 전 의원과 만남" 선긋기

안철수 전 대표 측은 "혁통위 활동은  안철수 전 대표와 무관하다"고 공식 밝혔다. 

29일 안철수 전 대표의 김도식 비서실장은 29일 오전 7시, 공식 입장 자료를 통해 "최근 혁신통합추진위원회라는 단체에 과거 국민의당에서 활동했던 분들이 참여한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며 "이는 참여하는 분들 개개인의 정치적 소신에 따른 것이지 안철수 전 대표의 정치적 입장과는 무관함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특히 관련된 분들과의 사전 논의나 긴밀히 교감하고 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해당 참여 인사에게도 앞으로 안철수 전 대표와 연관성을 두는 발언에 대해서 자제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보도에서는 '안철수계와 회동' 등의 워딩을 사용치 말아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전 대표측의 이같은 입장은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언론에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인사들과 오늘(29일) 회동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은 전날 "29일 오전 9시 30분에 문병호 전 최고위원, 김근식 교수, 김영환 전 의원과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측은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영환 전 의원 등이 혁통위에 참여하거나 만나더라도 안철수 전 대표와는 사전 교감이나 논의는 없었다는 얘기다. 

김근식 교수 등은 혁통위 참여 중이나 안철수 전 대표측과 무관하게 개인적 소신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문병호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10월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독자적 길을 가는 것으로 관측된다. 김근식 교수는 혁통위에 참여 중이지만 안철수 전 대표와는 무관하게 개인적 소신으로 활동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영환 전 의원은 국민의당 시절에 안 전 대표와 함께 했으나 현재는 개인적 방송 활동 등을 이어가고 있다. 

박형준 위원장은 "범 중도·보수의 만남을 추진 중인데, 김영환 전 의원은 안 전 의원과 함께 정치 활동을 했던 분이고, 문재인 정부 국정 운영에 대단히 실망하고 심판하자는 취지에 동의했다"며 "거기 계신 분들이 일정하게 세력을 규합해 통합신당에 참여하기로 해 의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박 위원장이 과거 안철수 전 대표와 관련 있었던 인사들을 강조하는 것은 혁통위가 추진하는 통합신당의 이념적 범위를 '중도·보수'로 확장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따라서 안철수 전 대표 측은 이같은 혁통위의 의도에 명확히 선을 그은 것이라는 해석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