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이국서 흘리는 땀, 미래 개척 자양분"...설에 브라질 '현장 경영' 나서
상태바
이재용 부회장 "이국서 흘리는 땀, 미래 개척 자양분"...설에 브라질 '현장 경영' 나서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1.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설 연휴 기간에 브라질을 찾아 명절 현장 경영을 펼쳤다. 사진은 26일(현지시간) 이 부회장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설 연휴 기간에 브라질을 찾아 명절 현장 경영을 펼쳤다. 사진은 26일(현지시간) 이 부회장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번 설 연휴에 해외 사업장을 방문, 현장 경영을 펼쳤다.

2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27일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 주(州)에 위치한 마나우스 법인을 찾아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명절에도 일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중남미 사업을 총괄하는 브라질 상파울루 법인을 28일 방문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캄피나스 공장도 방문해 현지 사업전략을 점검한다.

이재용 부회장은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힘은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에서 나온다"며 "과감하게 도전하는 개척자 정신으로 100년 삼성의 역사를 함께 써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먼 이국의 현장에서 흘리는 땀은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는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설 연휴 기간에 브라질을 찾아 명절 현장 경영을 펼쳤다. 사진은 26일(현지시간) 이 부회장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설 연휴 기간에 브라질을 찾아 명절 현장 경영을 펼쳤다. 사진은 26일(현지시간) 이 부회장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설 연휴 기간에 브라질을 찾아 명절 현장 경영을 펼쳤다. 사진은 26일(현지시간) 이 부회장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설 연휴 기간에 브라질을 찾아 명절 현장 경영을 펼쳤다. 사진은 26일(현지시간) 이 부회장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