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탈당 요구하던 민주당 사람들, 노무현 팔아먹는 게 불편"..." 손가락 잘라 버리고 싶다더니"
상태바
진중권 "탈당 요구하던 민주당 사람들, 노무현 팔아먹는 게 불편"..." 손가락 잘라 버리고 싶다더니"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1.26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무현 정권이 어려웠을 때에는 노 전대통령에게 손가락질 했던 것으로 기억해요"
- "지금 민주당 지지자들 대다수는 당시 '국민스포츠' 즐겼어요"
... "유시민씨의 표현대로 그때는 '대통령 씹는 게 국민스포츠'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노대통령 단상'이란 제목의 글에서 "민주당 사람들과 지지자들, 툭하면 노무현 전대통령 팔아먹죠"라며 "그런데 내 기억에 따르면 이 분들, 정작 노무현 정권이 어려웠을 때에는 노 전대통령에게 손가락질 했던 것으로 기억해요"라고 밝혔다. 

이어 "왜냐하면 노무현 정권의 지지율이 바닥을 치던 2007년, 노 전대통령 편들어주는, 당시로서는 전혀 인기 없는 글을 기고한 기억이 나거든요"라며 "제가 그 글을 썼다는 건, 당시 여론의 쏠림이 과도했다는 걸 의미합니다. 제가 그런 거, 싫어하잖아요"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아무튼 제 기억에 따르면 당시 민주당 지지자들은 이구동성으로 '그를 찍은 내 손가락을 잘라 버리고 싶다'고 아우성을 쳤습니다"라며 "오죽 했으면 지금 한강에 잘린 손가락들이 수없이 떠다닌다는 농담이 생길 정도였을까요'라고 설명했다. 

또한 "유시민씨의 표현대로 그때는 '대통령 씹는 게 국민스포츠'였습니다. 링크한 칼럼 읽어보세요"라며 "거기에 보면 민주당(열린우리당)에서 노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했다는 말이 나오죠? 그때 민주당에서 노 대통령 정말로 쫒아냈었어요"라고 회상했다.

진중권 전 교수의 페이스북 글

진 전 교수는 "그랬던 분들이 이제 와서 노무현 전대통령 이름 팔아먹는 게 솔직히 많이 불편합니다"라며 "어쨌든 정권 말기에 그 분은 자기 당과 자기 지지자들에게까지 비웃음 당했습니다. 오죽 하면 이라크 파병 문제로 그 정권을 신랄히 비판했던 제가 나서서 편을 들어줘야 했을까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람들은 참 제 편할대로 기억하나 봐요.(얼마전 문재인 대표 흔들어대던 이종걸이 엄청나게 문재인 대통령 편인 척 했죠?)"라며 "지금 민주당 지지자들 대다수는 당시 '국민스포츠' 즐겼어요"라고 거듭 민주당 지지자들의 이중적 행태를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지금 친노/친문을 자처하는 수많은 논객 중 저 시절 노무현 편들어준 글 쓴 사람 있으면 나와 보라 그러세요"라며 "내 기억엔 아무도 없었습니다. 당시 노 대통령 편들어준 칼럼은 이게 아마 유일할 겁니다"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진중권 전 교수는 2007년 8월 '대통령 단상'이란 글에서 "초기 노사모에는 건강함이 있었다"며 "하지만 대통령을 ‘감시’하겠다는 약속을 깸으로써 노사모는 친위대 수준으로 타락해 갔다"고 썼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