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장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 국민청원 30만명 돌파..."추미애 장관 보복성 검찰 인사, 자충수"
상태바
"윤석열 총장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 국민청원 30만명 돌파..."추미애 장관 보복성 검찰 인사, 자충수"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1.25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보복 인사에 나선 이후 청원 동의 급증
...20만 돌파 이후에도 지속 증가해 25일 오후 11시 5분 현재 30만 140명 청원 동의
- "만약 3대 부조리 수사팀이 해체된다면 국민들은 분노가 아니라 폭발할 것"
- 국민청원 20만명 넘으면 청와대 답변해야...민심은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 변호사단체,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장관 직권남용 고발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30만명을 넘어서는 등 문재인 정권의 '윤석열 죽이기'에 반발한 국민적 분노가 확산되고 있다.

국민청원 20만명만 넘으면 청와대는 이에 대해 답변을 해야 하는데도 청원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 윤석열 검찰총장 핵심참모들에 이어 중간간부들을 대거 좌천시키면서 국민적 저항이 커지는 양상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윤석열 총장의 3대 의혹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제목의 청원 글은 25일 오후 11시 5분 현재 30만 140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 글은 지난 6일 올라온 이후에는 반응이 적었으나 지난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보복 인사에 나선 이후 청원 동의가 급증했다.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20만명을 넘어섰다

청원이 올라온 시점으로 보면 8일 만에, 추미애 장관이 보복성 인사에 나선 시점으로는 6일 만에 20만명 청원을 돌파한 데 이어 청원 참여가 지속 이어져왔다.

청원인은 "역사적으로 검찰의 가장 큰 문제는 권력의 시녀 또는 대통령의 충견이 되었던 것"이라며 "그런데 윤석열 총장이 부임하면서 살아있는 권력에 굴하지 않고 수사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자 대통령과 청와대 실세들이 가장 불편해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윤 총장을 임명할 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공정하게 수사하라고 했는데 그것은 말 뿐이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만약 3대 부조리 수사팀이 해체된다면 국민들은 분노가 아니라 폭발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부디 추 장관은 국민 대다수에 뜻을 헤아리기를 충고한다"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8일 청와대는 대검 검사장급 32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냈다. 이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닷새 만에 이뤄진 것으로, 기존 수사부를 대거 교체하는 방향으로 이뤄졌다.

변호사단체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은 "명백한 수사 방해이자 보복인사"라며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추 장관에게 직권남용 혐의가 있다는 취지로 고발했다.

한편 추미애 장관을 비롯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등 당정청이 '윤석열 찍어내기'에 올인하는 동시에 검찰 수사팀에 대한 '수사 방해' 차원의 후속 인사가 이어지면서 국민들의 분노는 임계점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추미애 장관의 무리한 보복성 검찰 인사가 '자충수'가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