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노재팬 운동’ 영향, 일본 찾는 한국인 '12월 63.6% 감소'...작년 연간 '전년대비 25.9% 감소'
상태바
‘노노재팬 운동’ 영향, 일본 찾는 한국인 '12월 63.6% 감소'...작년 연간 '전년대비 25.9% 감소'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1.23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12월 기준 방일 한국인 24.8만명, 전년 월대비 63.6% 감소
- 2019년 한 해 동안 방일 한국인 558만명, 전년대비 25.9% 감소
- 연간 방한 일본인 327만명으로 전년대비 11% 증가
- 윤관석 의원, “대외적 영향에서도 관광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는 방향에 대한 정부의 다양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

일본 수출규제조치 이후, 일본여행 불매 운동 등의 영향으로 일본을 찾는 한국인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일본 수출규제 대응 상황점검 대책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윤관석 의원(인천남동을)이 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달 동안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24.8만 명으로 2018년 12월 방일 한국인 68.2만명 대비 큰 폭으로 감소(▵63.6%)했다. 

2019년 한 해 동안 방일 한국인은 558만 명으로, 2018년 754만 명 대비 25.9% 감소했다.

일본 수출규제 이후인 7월부터 12월까지 방일한국인 현황을 살펴보면, 172만 명으로 전년 동기(352만명) 대비 ▵51.1%로 감소했다.

방일 한국인수의 감소는 전세계 국가에서 일본으로 방문하는 관광객 증가폭 감소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여진다. 2019년 분기별 전체방일 여행객 증가폭 현황의 경우, 1/4분기 2.2%, 2/4분기 5.7%, 3/4분기 2.8%로 증가추세였다.

한일 여행객 현황

하지만 한국의 일본여행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4/4분기의 경우 ▵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4분기 월별 현황을 살펴보면, 10월 ▵5.5%, 11월 ▵0.4%, 12월 ▵4.0%로 감소했다.

방일 한국인의 감소와 달리, 방한 일본인의 경우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도 연간 방한 일본인은 327만 명으로, 작년 295만 명 대비 11.0%가 증가했다. 한일관계가 악화된 하반기 기준 방한 일본인은 162만 명으로 전년대비 ▵1.5% 감소했지만, 전체 방한 관광객은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를 찾는 관광객은 1,750.3만 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윤관석 의원은 “방일 한국인 감소와 방한 일본인의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전체 방한 관광객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관광산업의 긍정적 지표가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하며, “대외적 영향에서도 관광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는 방향에 대한 정부의 다양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