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단독모드’ 장비 연동 성공...‘고객 위치에 따른 지연 시간 최소화 구현’
상태바
LG유플러스, ‘5G 단독모드’ 장비 연동 성공...‘고객 위치에 따른 지연 시간 최소화 구현’
  • 이정헌 기자
  • 승인 2020.01.2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단독모드’ 서로 다른 제조사 장비 연동 성공
-모듈화 기반 코어 장비를 통한 네트워크 슬라이싱 시연
-고객 위치에 따른 지연 시간 최소로 유지하는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구현

LG유플러스가 5G 단독모드(SA, Standalone) 표준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비회사에서 만든 코어장비와 기지국 장비, 부가 장비 등의 연동 테스트를 진행하고, 5G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5G 단독모드 표준을 기반으로 5G 서비스를 시연했다. 시연에는 국내외 대기업 2개사의 신호패킷 처리 코어장비와 5G 기지국 장비의 연동과 국내 중소기업인 아리아텍이 LG유플러스와 공동 개발한 가입자 정보 관리장비의 연동이 포함됐다. LG유플러스는 5G 핵심기술인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도 시연에 성공했다.

지난해 7월,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울산시 일산해수욕장에서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U+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울산시 일산해수욕장에서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U+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새로운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를 추가해 시연에 성공함으로써 더욱 다양한 조합의 장비를 연동한 5G 서비스 제공도 가능해졌다. 에릭슨, 화웨이의 기지국 장비와 삼성 및 에릭슨의 코어장비, 아리아텍과 공동 개발한 가입자 정보 관리 장비를 각각 조합해 5G 서비스를 시연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하나의 물리적인 네트워크를 논리적으로 분할해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등 서비스별 특성에 맞는 전용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특히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자원의 효율성과 서비스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컨테이너 기반으로 모듈화된 코어 장비를 통해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구현에 성공함으로써, 상용 가능한 수준의 기술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MEC는 코어 장비의 시그널링∙데이터 처리부 중 데이터 처리부만 분리해 고객의 인접 지역으로 분산 배치하는 것으로, AR∙VR∙스마트 헬스 케어 등에서 초저지연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 기술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코어 장비의 시그널링과 데이터 처리부를 서로 분리해 데이터 처리부만 고객의 인접지역에 분산 배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연 시간을 최소화 했다”며 “SA 기지국 장비에 도입된 망 접속 지연 시간 단축기술을 적용, 5G NSA 규격 기반의 엣지 클라우드 대비, 지연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는 것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