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품 제치고 첫 수상...LG전자, 8K 올레드 TV로 ‘하이비 그랑프리’ 금상
상태바
일본 제품 제치고 첫 수상...LG전자, 8K 올레드 TV로 ‘하이비 그랑프리’ 금상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1.2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V 전문매체 ‘하이비’ 주관 그랑프리 어워드 금상 수상
- 국내 브랜드가 이 매체에서 그랑프리 금상을 받은 것은 처음

LG전자의 8K 올레드 TV가 일본 시장에서 청신호를 켰다.

LG전자는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9)’이 최근 일본 AV(Audio·Video) 전문매체 하이비(HiVi)가 주관하는 어워드인 ‘하이비 그랑프리’에서 최고상에 해당하는 ‘금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 TV가 일본 브랜드 제품을 제치고 금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이비는 1983년 창간된 영상·음향 전문지다. 지난 2016년부터 국내서도 번역본이 판매되고 있다.

하이비는 매년 시중에 판매되는 영상·음향기기를 대상으로 전문가들의 평가를 거쳐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LG전자는 ‘시그니처 올레드 8K’이 최근 일본 AV(Audio·Video) 전문매체 하이비가 주관하는 어워드인 ‘하이비 그랑프리’에서 최고상에 해당하는 ‘금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하이비 그랑프리’ 2월호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시그니처 올레드 8K’이 최근 일본 AV(Audio·Video) 전문매체 하이비가 주관하는 어워드인 ‘하이비 그랑프리’에서 최고상에 해당하는 ‘금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하이비 그랑프리’ 2월호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 측은 이번 수상에 대해 "LG 올레드 TV가 고해상도 TV에 대한 관심이 특히 높은 일본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 의미가 있다"며 "일본은 2018년 말 세계 최초로 8K 방송을 송출하는 등 8K 관련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 내 유력 TV 업체들을 제치고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샤프’가 지난 2017년 세계 최초로 8K LCD TV를, ‘소니’가 지난해 8K LCD TV를 각각 출시했지만 8K 올레드 TV를 출시한 것은 LG전자가 유일하다.

LG 올레드 TV는 LG전자가 일본에 올레드 TV를 본격 판매하기 시작한 지난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하이비가 추천하는 ‘베스트 바이(Best Buy)’ 제품에도 꾸준히 선정되고 있다.

일본은전 세계에서 올레드 TV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다.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일본 TV 시장 올레드 TV 매출액 비중은 역대 최대인 20%를 기록했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가량으로 성장세도 높다.

LG전자 일본법인장 이영채 상무는 “이번 수상은 LG만의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와 세계 최고 8K 해상도를 앞세워 일본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