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재판 리스크'로 늦춰진 삼성그룹 2020년 임원인사 '임박'...'뉴삼성' 변화 속도전
상태바
이재용 부회장 '재판 리스크'로 늦춰진 삼성그룹 2020년 임원인사 '임박'...'뉴삼성' 변화 속도전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1.19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퇴임 대상에 사전 통보…임원인사·조직개편도 설 연휴 전 마무리
- 이재용 재판 마무리 단계...준법감시위 본격화 이어 임원인사로 쇄신 나서
-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DS), 김현석 사장(CE), 고동진 사장(IM) 등 3인 대표체제 유지될 듯

삼성그룹이 주요 계열사 사장단을 비롯해 2020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이번 주 단행할 전망이다.

설 명절 연휴 전에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끝낼 것으로 예상돼 재계의 연말 인사 시즌도 마무리된다.

삼성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회사 핵심 경영진이 여러 재판을 받는 등 변수로 통상적으로 연말에 이뤄지던 임원인사가 해를 넘겨 늦춰졌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등 주요 계열사들은 지난 16일부터 퇴임 대상 임원들에게 계약 사실을 통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퇴임 대상 임원들에 대한 통보는 인사 발표 전 이뤄지는 통상적 절차로, 인사 발표가 임박했다는 신호다.

삼성그룹 안팎에서는 이르면 20일부터 삼성전자 등 전자계열사, 삼성생명 등 금융계열사가 연쇄적으로 정기 인사를 발표할 것으로 유력하게 예상하고 있다.

삼성그룹 임원인사가 임박했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인사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도 "사업 환경과 대외적 상황 등을 고려해 설 연휴가 시작하기 전에는 인사를 해야 한다는 인식이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삼성은 통상적으로 12월에 사장단과 후속 임원 인사를 발표하고 새 경영진이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에는 이재용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이 진행되는 것에 더해, 노조 와해 혐의로 재판을 받던 이상훈 이사회 의장과 강경훈 부사장이 법정 구속되는 등 초유의 사태를 맞으며 인사에 차질이 생겼다.

각종 재판과 인사 지연으로 조직 내 피로도가 가중하고 있는 데다, 최근 발표한 준법감시위원회를 필두로 한 '변화'에 속도를 내려면 더 이상 인사와 조직개편을 늦출 수 없다는 지적이 삼성 안팎에서 제기됐다.

사장단 등 임원인사 이후 변화·쇄신에 초점을 둔 조직개편도 뒤따를 전망이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법정구속으로 공석이 된 이사회 의장직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2월 초 출범할 준법감시위원회 구성을 위해도 주요 계열사들이 이사회를 이달 내에 열어야 한다.

이번 삼성 인사는 기본적인 원칙인 성과주의를 근간으로 '안정 속 변화'를 키워드로 단행될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재판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히 커서 대폭 인사로 조직을 흔들면 자칫 미래 경쟁력 훼손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현실적 인식에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청년들과 인증샷 사진을 찍고 있다 [자료 사진]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DS 부문장), 김현석 사장(CE 부문장), 고동진 사장(IM 부문장) 등 3인 대표체제는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선 우세하다. 

금융 계열사에서 일부 CEO가 용퇴 의사를 밝혔다는 얘기가 업계에서 나오고 있어 세대교체 차원의 일부 교체가 예상된다.

준법을 강화하는 차원의 조직 신설·확대, 젊은 임원 발탁 등에 대한 예상도 나온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 재판부가 전문위원단을 꾸려 '준법감시위' 실효성을 점검하기로 하면서 최종 선고가 예상보다 다소 늦춰질 수는 있지만 재판이 막바지에 접어들었고, 준법감시위도 2월 초 출범하는 등 삼성이 변화의 기점을 맞고 있어 인사로 퍼즐을 맞춰야 하는 상황"이라며 "인사·조직개편이 '뉴삼성'으로 변화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