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한국에너지공단과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GS리테일, 한국에너지공단과 업무협약 체결
  • 박금재 기자
  • 승인 2020.01.17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GS리테일의 직영·가맹점 대상으로 에너지진단 실시하고 실질적 절감 노하우 제공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사진 맨 오른쪽), 조정숙 GS25역삼프리미엄점 경영주(가운데)와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GS25역삼프리미엄점에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1호점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사진 맨 오른쪽), 조정숙 GS25역삼프리미엄점 경영주(가운데)와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GS25역삼프리미엄점에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1호점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GS리테일이 한국에너지공단과 손잡고 에너지절감 문화 구축하며 녹색성장 실천하는 친환경 유통기업으로서 자리를 굳힌다.
 
GS리테일은 17일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GS타워 본사에서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이하 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MOU에는 조윤성 GS리테일 사장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각 기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MOU를 통해 GS리테일은 전국 1만 4천개의 GS25·GS THE FRESH·랄라블라의 오프라인 점포 플랫폼과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에 전사적으로 동참하고 ▲’문 닫고 냉난방 영업’ 활동을 적극 실천하며 에너지절약 문화를 조성하고 이를 확산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GS리테일의 직영·가맹점을 대상으로 에너지진단을 실시하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절감노하우를 제공하며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GS리테일은 한국에너지공단과의 상호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연간 에너지 사용량 5%, 에너지 비용 약 80억원을 추가 절감하는 목표를 수립했다. 이를 통해 점포의 운영 효율성을 높임은 물론, 고객에게 보다 최적의 쇼핑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시너지를 발휘하며 녹색성장을 실천하는 친환경 유통기업으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GS25는 지난 2015년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원격 점포관리시스템’(SEMS: Smart store Energy Management System, 이하 SEMS)을 구축하고 현재 GS25 약 8500점에서 운영함으로써 에너지 절감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SEMS는 에너지 절감뿐만 아니라 본부의 메인서버를 통해 전국 점포의 냉장냉동설비의 온도 및 냉난방기기, 간판 점등, 실내조명 조절, 전력 사용 관리 등의 원격제어가 가능하도록 IoT 기술을 바탕으로 구축된 최첨단 종합 점포관리시스템이다. 

SEMS를 통해 경영주와 본부의 시설관리 담당자는 모바일이나 웹으로 점포의 에너지 사용 패턴 분석, 실시간 냉장비 온도 확인 및 실내 환경 컨트롤, 장비의 이상 여부 조기 파악이 가능해진다. 이처럼 GS리테일은 GS25 각 점포를 비롯해 전 사업장에 최적화된 에너지관리 실천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GS리테일과 한국에너지공단은 양 기관의 차별화 강점을 살려 다각적으로 공동 협력하며 에너지절약을 실천하고 동반성장을 도모하고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큰 문제인 에너지절감에 보탬이 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던 중 한국에너지공단과 손을 맞잡고 뜻 깊은 활동을 펼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GS리테일은 국내 유통 선도기업으로서 민관협력을 비롯한 다양한 활동들로 에너지 효율화를 추구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은 ▲실내온도(26℃) 준수 ▲문 닫고 냉난방영업 ▲LED 조명설치 ▲영업종료 후 옥외조명 소등 등 에너지절약을 약속하고 실천하자는 내용으로 한국에너지공단이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활동이다. 

GS리테일은 지난 2019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의 실현을 위해 친환경 활동 통합 캠페인 ‘Green Save(그린세이브)’를 선포하며 전사적인 친환경 경영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박금재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