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 미래전략실 김종중 사장 재소환…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 의혹 수사
상태바
검찰, 삼성 미래전략실 김종중 사장 재소환…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 의혹 수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1.1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검찰 간부급 후속 인사와 내부 직제개편 진행 악용해 조사 시기를 뒤로 늦추려는 피의자들 많아 '수사 차질'

검찰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 의혹 수사에 속도를 높이는 가운데 삼성의 전·현직 고위 임원들을 잇달아 소환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이복현 부장검사)는 17일 오전 옛 삼성 미래전략실 출신 김종중(64) 전 사장을 재차 불러 조사하고 있다.

김종중 전 사장은 지난 10일에 이어 일주일 만에 다시 검찰에 소환됐다.

김종중 전 사장 [사진 연합뉴스]

김 전 사장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삼성 미래전략실 전략팀장 당시 합병 과정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 비율을 끌어내기 위해 2015년 합병 직전 삼성물산이 해외공사 수주 등 실적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회사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렸던 정황 등을 포착하고 이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가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이나 최지성 미래전략실장 등 옛 삼성그룹 수뇌부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검찰은 간부급 후속 인사와 내부 직제개편이 진행 중인 점을 악용해 조사 시기를 뒤로 늦추려는 피의자들이 많아 일정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찍어내기' 인사가 삼성 수사에 차질을 빚게하는 셈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