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정세 불안' 무협 보고서, 유가 소폭 상승 시 수출에 긍정적...고유가 지속 시 수지 악화 우려
상태바
'중동 정세 불안' 무협 보고서, 유가 소폭 상승 시 수출에 긍정적...고유가 지속 시 수지 악화 우려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1.1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가가 급등할 경우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해외수요 둔화로 수출 감소
-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및 국내 소비여력 축소로 수입에도 부담 가중

최근 중동지역 정세 불안에 따라 유가가 배럴당 80달러 이상으로 급등할 경우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 및 해외수요 둔화로 수출이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다.

고유가가 지속될 경우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및 국내 소비여력 축소에 따라 수입에도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신승관)은 16일 발표한 ‘중동 불안이 국제유가와 수출입에 미치는 영향’에서 국제유가가 안정적인 흐름에서 10% 상승할 경우 수출은 수출단가 상승, 산유국 재정개선, 해양플랜트 수주․인도 확대 등에 힘입어 3.2%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유가 10% 상승 시 수입은 원유 수입단가 상승으로 3.3% 증가하여 무역수지는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 [사진 연합뉴스]

주요 업종별로는 석유제품, 석유화학, 철강제품, 선박, 자동차 등에서 유가 상승시 단가 상승 등에 힘입어 수출증대 효과가 예상된다.

13대 수출품목 중 10개 품목(수출비중 52.2%)에서 유가-수출 간 정(+)의 상관관계가 유의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우리 수출에 대한 유가의 영향력은 과거에 비해 더 확대되었다. 유가영향 품목인 석유화학, 석유제품의 수출 비중이 2000년 10.9%에서 2018년 16.0%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수출시장도 금융위기 이후 중국과 산유국 등 신흥국 수출이 50% 이상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국제유가(두바이유)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감, 중동 긴장 등에 따라 1월 들어 배럴당 70달러 가까이 상승했으나 미국이 군사적 대응 대신 추가 경제제재 강화를 발표하면서 상승세가 완화됐다.

그러나 미국과 이란 간 새로운 핵협상이 다시 교착상태에 빠지고 전 세계 원유해상 수송량의 30%를 차지하는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군사적 대치 상황까지 간다면 유가가 배럴당 80달러 이상으로 급등할 가능성도 있다.

중동발 리스크 고조로 고유가가 장기화될 경우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 및 해외수요 둔화로 수출 감소가 우려되며,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및 국내 소비여력 축소로 수입에도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중장기적으로 원유수입국인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업의 에너지 비용 증가, 소비자의 휘발유 비용부담 상승 등을 통해 세계경기 둔화도 우려된다.

2018년 5월, 핵합의 재협상을 요구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핵합의 탈퇴 후 대(對) 이란 제재를 이어가고 있으며, 2019년 5월에는 미국이 한국에 대한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유예 조치를 종료함에 따라 한국-이란 간 원화결제 시스템이 동결되면서 이란으로의 교역 및 해외진출에 큰 타격을 미쳤다.

2019년 1~11월 우리나라의 이란 수출과 수입은 전년대비 각각 88.6%, 47.8%씩 감소했다.

한국무역협회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중동 불안에 따른 실물경제 동향 및 수출기업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대응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면서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와 국제유가 급등시 채산성 악화와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가 예상되므로 수출시장 및 원유 수입선 다변화, 에너지 신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