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사내벤처, 축산악취 줄이고 미세먼지도 잡는다
상태바
서부발전 사내벤처, 축산악취 줄이고 미세먼지도 잡는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1.1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 사내벤처 셀바이오는 14일 서산축협센터에서 친환경 악취저감제 ’WP-녹스다운’을 이용한 축분퇴비 자원화 시연회를 개최했다. [사진=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 사내벤처 셀바이오는 14일 서산축협센터에서 친환경 악취저감제 ’WP-녹스다운’을 이용한 축분퇴비 자원화 시연회를 개최했다. [사진=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 사내벤처 셀바이오가 축사 내 가축 분뇨에서 나오는 암모니아의 악취를 줄이고 퇴비 안정화 상태를 개선하는 제품을 개발했다. 2차 생선 미세먼지 발생의 30% 정도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셀바이오는 14일 서산축협센터에서 천연 휴믹물질(생태환경복원물질)과 바이오기술로 제조한 친환경 악취저감제 ’WP-녹스다운’을 이용한 축분퇴비 자원화 시연회를 개최했다. 시연회에는 지역 축산관계자와 서산·태안 관련 공무원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시연회는 축사 내 가축 분뇨에서 발생되는 암모니아 등의 악취 저감, 퇴비장 내 환경과 퇴비 부숙도(유기물 분해로 안정화된 상태) 개선 등 ‘WP-녹스다운’의 주요 기능과 효과를 참석자들이 직접 체험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셀바이오 측은 대기 중에서 발생되는 2차 생성 미세먼지의 30%가 암모니아로 인하여 만들어진다고 설명했다. 암모니아의 70% 이상은 가축의 분뇨나 이를 활용한 비료에서 배출된다. 암모니아는 악취를 유발할 뿐 아니라 미세먼지 생성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지만 저감대책은 미미한 상황이었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액상으로 포집된 암모니아 가스에 ‘WP-녹스다운’을 살포한 뒤 가스검지관법으로 93%의 저감률을 1차로 확인했다. 그 외에도 축산농가에서 가져온 다양한 축분(우분, 돈분, 돈뇨, 계분 등)을 시료로 축산 악취의 감소를 살펴본 결과 85% 감소되었음을 암모니아 계측장비와 관능검사를 통하여 직접 확인했다. 셀바이오 측에서는 ‘WP-녹스다운’ 제품에 포함된 천연 휴믹 물질이 토양을 개량하는 효과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축산관계자는 관능검사로 축산분뇨에서 악취가 거의 없을 정도로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최기중 서산축협조합 조합장은 “축산시설 내 암모니아 등 악취 저감을 통해 고품질 축산제품을 생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퇴비가 자원화되는 효과도 있다”며 “제품 활용이 활성화돼 농민과 축산인이 상생 협력하는 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과 셀바이오는 민·관 협력방안을 도출해 그동안 축산 악취로 생긴 주민들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농·축산업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로 인한 2차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기 위해 친환경제품 연구개발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