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반기 손해보험 사기 적발 3732억원...수법 지능화·조직화
상태바
작년 상반기 손해보험 사기 적발 3732억원...수법 지능화·조직화
  • 박소연 기자
  • 승인 2020.01.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해보험사기...전년 대비 110억원(3.0%) 증가
금융감독원[사진=녹색경제신문]
금융감독원[사진=녹색경제신문]

 

금융감독원은 작년 상반기 손해보험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3732억원으로 전년 대비 110억원(3.0%)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보험사기 수법은 다양한 종목에서 지능화·조직화되는 경향을 나타냈다.

배달원을 고용하는 SNS광고를 이용해 게시한 광고글을 보고 연락한 알바생 등은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면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현혹돼 보험사기에 가담했다. 조사결과 총 30억 상당의 보험금을 편취한 배달업 보험사기 조직 200여명을 적발했다.

허위 진료비영수증 등의 발급을 통한 실손의료보험 사기 사례도 있었다. 실손보험에서 보상하지 않는 비만치료제 등을 실손보험 청구가 가능한 감기치료 등으로 위장해 허위 진료비영수증 등 발급한 경우다. 보험금 5억여원을 편취한 환자와 브로커, 의료인 등 200여명이 적발됐다.

또한 일가족이 전국을 다니며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거나 마트 등에서 음식을 사 먹은 후 식중독 발병, 이물질로 인한 치아 손상 등 허위 주장을 하고 보건소에 고발하거나 언론에 알리겠다고 협박해 배상책임 보험금 6700만원을 편취한 사례도 있다.

금감원은 향후에도 보험사기 관련 시장 모니터링 및 유관기관 등과의 공조를 통해 보험사기 조사 및 적발을 강화함과 동시에, 보험사기 방지를 위한 제도 및 업무관행 개선 등 예방활동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