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막힌 윤종원 기업은행장, 외부서 첫 공식회의 열어
상태바
출근길 막힌 윤종원 기업은행장, 외부서 첫 공식회의 열어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1.14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는 '투쟁 지속' 입장...경영혁신 언제쯤 가능할지?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취임 후 첫 공식회의를 가졌다.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13일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새해 첫 '경영현안점검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윤 행장과 전 임원들이 참석했다.

경영현안점검회의는 월 2회 은행장 주재로 전 임원들이 모여 국내외 경제 및 금융시장 동향, 주요 경영상황 등을 점검하고 논의하는 정례회의다.

윤 행장은 이날 회의에서 제도 개혁 등을 통한 '혁신금융' 선도, 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을 통한 조직문화 혁신 등 경영혁신을 강조하며, '혁신추진 태스크포스' 신설을 주문했다.

또한 미-이란 갈등 등 국제 경제상황이 국내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시행에 따른 시장상황 등을 점검하고,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불완전 판매 방지 대책 등도 논의했다.

김형선 금융노조 IBK기업은행지부 위원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지부)
김형선 금융노조 IBK기업은행지부 위원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지부)

 

관건은 금융노조와 IBK기업은행지부의 '낙하산' 인사 저지 투쟁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여부다.

금융노조 IBK기업은행지부(위원장 김형선)는 13일 오후 조합원들과 함께 토론회를 열고 향후 투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지만 현재의 출근저지 투쟁을 지속하는 것으로 공식 결정했다.

노조의 은행장 출근 저지 투쟁은 오늘로 11일째를 맞으며 최장기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노조는 지난 2017년 금융노조와 더불어민주당과 맺은 정책협약에서 낙하산 인사를 근절하겠다는 대목을 문제삼고 있다. 이 정책협약은 금융노조가 대선 당시 민주당 후보를 공식 지지한 조건이라는 것이다.

윤종원 행장은 열린 자세로 노조와 대화를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회의 주재는 안정적인 조직 운영에 대한 은행장의 의지”라며, “현재 사업그룹별로 업무 현황과 계획 등을 보고 받고, 경영 계획을 구상하는 등 정상 업무를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