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명 이상 사망자 냈던 필리핀 따알 화산…활동 고조에 초긴장
상태바
1000명 이상 사망자 냈던 필리핀 따알 화산…활동 고조에 초긴장
  • 서이수 기자
  • 승인 2020.01.13 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구글 맵 캡처)
(사진=구글 맵 캡처)

필리핀 화산 투어로 유명세를 떨치던 따알 화산이 폭발했다. 

전날(12일)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에 따르면 어제 오전 11시께(이하 현지시간)부터 따알 화산에서 화산 활동이 감지됐다. 오후 7시 30분께부터는 화산재 등으로 인한 기둥이 최대 15킬로미터까지 형성되는 등 위기감이 고조되는 모양새다.

이후 연구소는 따알 화산의 경보를 4단계로 격상하며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몇시간 또는 수일 내로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면서 2차 피해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수도 마닐라 인근에 위치한 화산 폭발로 관광객 진입이 금지됐으며 따알 화산 반경 14km이내 인근 거주 주민들에게는 대피령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화산 폭발에 의한 직접적인 피해 이외에도 이어지는 화산재·지진 등 후폭풍에 대한 대비책으로 보인다.

한편 따알 화산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활화산 유명관광지이다. 과거 1911년 화산 폭발로 사망자가 1300명에 이르기도 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