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2리터 쏟았지만 사인은 양수색전증 주장…'제보자들' 책임 회피 의혹
상태바
피 2리터 쏟았지만 사인은 양수색전증 주장…'제보자들' 책임 회피 의혹
  • 서이수 기자
  • 승인 2020.01.09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M산부인과가 산모의 사망 원인으로 양수색전증을 꼽았다.

9일 방송된 KBS2 시사교양프로그램 '제보자들'에서는 고(故) 김민경 씨의 의문의 죽음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민경 씨의 출혈 기록에 의문스러운 점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분만 후 김민경 씨는 출혈이 발생했고 상급 병원 이송이 즉각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해당 산부인과는 김민경 씨의 출혈량을 500밀리리터 전후로 봤으나 이송된 상급 병원 진료기록에는 김민경 씨의 출혈이 최대 2리터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김민경 씨의 출혈을 최초로 확인한 산부인과는 출혈한 만큼 수혈을 했다며 과다 출혈에 대한 책임을 피했다. 대신 병원은 양수색전증을 직접적인 사망원인으로 꼽았다. 양수가 산모의 혈관으로 들어가면서 대량 출혈이 일어났고 호흡곤란으로 산모가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병원 측 주장과 달리 당시 김민경 씨는 호흡 곤란 증상을 겪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과실 책임 회피 의혹이 불거지는 지점이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