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외국인 대상 ‘인터내셔널택시’ 운영사로 재선정... "외국인 관광객 82만명 이용"
상태바
KST모빌리티, 외국인 대상 ‘인터내셔널택시’ 운영사로 재선정... "외국인 관광객 82만명 이용"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1.0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ST모빌리티,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인터내셔널택시 운영 확정
- 인터내셔널택시 2019년 외국인 이용객 수 약 20만 명으로 대폭 증가
인터내셔널택시 홈페이지. 

KST모빌리티가 외국인 대상 택시 브랜드 ‘인터내셔널택시’의 운영사로 재선정됐다.

한국형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가 외국인 대상 택시 브랜드 ‘인터내셔널택시’ 서비스 운영사로 재선정 됐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민간 1기로 인터내셔널택시를 운영해온 KST모빌리티는 최근 서울시가 실시한 '서울시 외국인관광택시 운영사업자 모집 공고'에서 평가를 거쳐 다시 한번 공식 운영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오는 2022년까지 3년간 KST 모빌리티가 인터내셔널택시를 운영하게 된다.

인터내셔널택시는 서울시 공식 외국인관광택시다.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외국어에 능통한 전문 드라이버가 서울에만 338대(2019년 12월 기준) 등록돼 있다. 
KST모빌리티가 운영을 시작한 2018년에는 8만1000여명의 외국인이 이용했으며, 특히 2019년 이용객 수는 약 20만 명(자체 집계)으로 대폭 증가했다.

KST모빌리티는 인터내셔널택시 예약 서비스의 편의성을 제고해 외국인 이용객 수 확대에 일조했다. 지난 2년 동안 펑타이코리아, 우버, 클룩, 알리페이 등 해외 플랫폼과 제휴를 확장해 외국인 관광객에게 빠르고 편리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했다.

서울시는 “지난 2년간 인터내셔널택시 이용객 수가 비약적인 증가세를 나타냈다.”라며, “인터내셔널택시 서비스가 외국인 관광객들을 위한 대표적인 이동 서비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ST모빌리티는 인터내셔널 택시 출범 10년을 맞아 대대적인 브랜드 리뉴얼에 돌입한다. 먼저, 차량과 드라이버 유니폼 등에 새로운 브랜드를 디자인을 도입하며, 차량도 중형세단에 머물지 않고 중대형 고급세단, 대형 승합차량 등으로 확대 계획이다.

KST모빌리티는 아울러 모바일 플랫폼 역량을 강화해 외국인 이용객의 편의를 제고한다. 통합관제시스템을 고도화해 배차 효율을 높이고 실시간 호출 요청에 대응하기 위해 전용 앱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 

나아가 인터내셔널택시의 서비스 역량 강화를 통해 ‘해외 현지-국내 공항-서울 시내-한국 내 관광지’까지 연결되는 글로벌한 통합 이동 서비스(MaaS)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MICE, 의료, 모빌리티, 여행분야 기관들과 적극적인 제휴 등 인터내셔널택시 역량 강화를 통해 향후 3년 내에 외국인관광택시 이용객 100만명 시대를 열어갈 계획”이라며, “외국인 이용객의 이동 요청에 대응하는 인터내셔널택시, 교통 인프라가 취약한 신도시를 위한 커뮤니티 DRT처럼 다양한 수요응답형 서비스를 개발해 한국적 MaaS 사업의 전형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