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SK이노베이션, 신년 첫 전략회의… e-모빌리티 혁신 다짐
상태바
[CES2020] SK이노베이션, 신년 첫 전략회의… e-모빌리티 혁신 다짐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1.0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7일(현지시간) CES 현장에 참석해 미래 E-모빌리티 산업에서의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한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7일(현지시간) CES 현장에 참석해 미래 E-모빌리티 산업에서의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한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경영진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2020을 찾아 성장 방안을 논의하는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첨단 기술의 격전지에서 미래 성장 사업으로 주력하고 있는 e-모빌리티(e-mobility) 산업 혁신을 집중 논의했다.

SK이노베이션 경영진 20여명은 7일(현지시간) CES2020을 찾아 현장을 둘러본 뒤 전략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김준 총괄사장과 지동섭 배터리 사업대표, 노재석 SKIET 사장, 김철중 전략본부장을 등이 참석했다. 전략, 마케팅, 연구개발 분야 임원들이 모여 e-모빌리티 분야에서 SK이노베이션이 가진 최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한 성장 방향을 살폈다.

전략회의에서는 SK이노베이션이 이번 CES에서 공개한 e-모빌리티 산업 혁신의 기본인 ‘SK 인사이드(Inside)’ 모델을 더욱 속도감 있게 성장시켜 가기로 의견을 모였다. SK이노베이션은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자회사와 함께 최첨단 배터리와 초경량·친환경 소재, 각종 윤활유 제품 등을 패키지로 묶은 ‘SK 인사이드’ 모델을 전시하고 있다.

김준 총괄사장은 “올해 CES는 새롭게 진화해 가고 있는 모빌리티 기술·제품을 비롯해 인류의 삶을 더욱 풍족하게 해줄 미래 기술이 전시되고 있다”며 “이 자리에서 e-모빌리티 분야 기술 발전은 우리의 예측을 넘어서는 속도로 가고 있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e-모빌리티 산업의 진화 발전이 빠른 만큼 그것이 적용되는 산업도 넓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SK이노베이션에는 성장 기회인 동시에 속도를 앞서 나가지 못하면 큰 위기가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이번 전략회의에서 SK 인사이드를 기반으로 e-모빌리티 혁신을 지원함으로써 고객들의 행복을 키우는 게 SK이노베이션이 성장하고 기업가치를 키워 나갈 수 있는 길이라는데 뜻을 같이했다”며 “기술개발, 글로벌, 그린이라는 회사 성장의 3대 방침을 모두 담고 있는 SK 인사이드의 실행력을 과감하게 높이자고 다짐했다”고 설명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