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3곳 "올해 경영환경 더 나빠질 것"...내수시장 활성화 정책 필요 '67% 응답'
상태바
중소기업 10곳 중 3곳 "올해 경영환경 더 나빠질 것"...내수시장 활성화 정책 필요 '67% 응답'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1.0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300개사 대상으로 한 '중소기업 경영환경 및 2020년 경영계획 조사' 결과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7곳은 올해 중소기업 경영 여건 개선을 위해 내수 시장 활성화 정책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곳 중 3곳이 작년 보다 올해가 더 나빠질 것으로 응답했다.

7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한 '중소기업 경영환경 및 2020년 경영계획 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67.0%가 올해 내수 시장 활성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노동시간 유연성 마련(37.3%)과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 등 판로지원(35.0%)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올해 경영환경 전망으로는 절반 이상(57.0%)이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답했다. 

더 악화할 것(33.7%)이라고 답한 기업이 더 좋아질 것(9.3%)이라는 기업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악화할 것이라 보는 이유에 대해선 대내적으로는 내수부진 지속(77.2%), 대외적으로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54.5%) 때문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중소기업들은 올해 핵심 경영전략으로 신규 거래처 및 판로 발굴(59.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사업 운영자금의 안정적 확보(36.0%), 경영환경 악화 대비 리스크 관리 강화(34.3%) 등의 답변도 나왔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대내외 불안 요인이 쉽게 나아지지 않겠지만 정책 변화를 통해 경영환경을 개선할 만한 요인도 보인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정책을 적극적으로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