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지원... "글로벌 리더 양성"
상태바
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지원... "글로벌 리더 양성"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1.06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부터 고려대 일민국제관계연구원과 협력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글로벌 리더를 양성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집중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3기 학생들이 국제기구와 국제 NGO 현장학습을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고 6일 밝혔다. 해당 아카데미는 정몽구 재단이 지난 2017년부터 고려대학교 일민국제관계연구원과 협력해 국제기구와 국제 NGO 진출을 희망하는 학생들의 꿈을 지원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3기는 오 준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이사장, 김원수 전 유엔 사무차장, 임형준 유엔세계식량기구 한국사무소장, Stephan Klingebiel 유엔개발계획 서울정책센터 소장 등 국내외 최고 강사진의 강의와 더불어 미국과 국내 국제기구 현장 방문으로 프로그램이 구성돼 강의실에서의 교육뿐 만 아니라 현장학습 등 이론과 현장이 잘 어우러져 있다.

교육, 보건, 경제, 법률 등 다양한 전공과 관심사를 가진 학생들이 모여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는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를 위해 재단은 교육비 전액 지원 및 국제기구 진출자 지원금 지급으로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1기 25명, 2기 30명에 이어 올 2월 수료하게 될 3기 30명까지 총 85명의 학생들 중 17명이 다양한 진출 경로를 통해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서아프리카 지역 유엔사무소(UNOWAS),  유엔개발계획(UNDP),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유엔중남미카리브위원회(UNECLAC),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세계 곳곳의 국제기구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한 열정 가득한 수요와 관심이 높아지는 시대에 퀄리티있는 커리큘럼으로 소문이 난 본 과정에 참여하기 위해, 불합격한 이후에도 재차 삼차에 걸쳐 지원하는 학생들이 생겨나고 있다고 재단 측은 전했다.

특히 현장을 강조하는 국내 및 미국으로 떠나는 프로그램은 국제기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각 분야 담당자와의 브리핑 및 질의응답을 통한 직접적인 소통이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학생들에게 매우 큰 호응을 얻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번 1월6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될 현장학습에는 미국 뉴욕 및 워싱턴 DC에 소재한 유엔본부(UN), 유엔아동기금(UNICEF), 유엔개발계획(UNDP), 세계은행(World Bank Group),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기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 관계자는 "재단의 든든한 지원과 일민국제관계연구원의 전문적인 교육 운영으로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는 우리나라를 대표해 사회발전 및 인류행복에 기여할 국제기구 전문가 양성과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다 많은 대한민국 청년들이 지구촌 소외된 곳을 밝히는 따듯한 변화의 주역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매 해 3월 지원자를 모집한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