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에이모, 물체 자동인식 자율주행 기술 선봬...국제 무대 첫 발
상태바
[CES2020] 에이모, 물체 자동인식 자율주행 기술 선봬...국제 무대 첫 발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1.0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모(AIMMO)가 7일부터 10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20’에 참가해 글로벌 무대에 첫발을 내딛는다고 6일 밝혔다.

에이모는 인공지능(AI) 학습 데이터 가공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번 전시에서 경기도 자율주행센터에 입주한 7개 기업과 함께 자율주행 관련 최신 기술을 선보인다. 북미, 중국, 유럽 등 자율주행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다양한 국가의 기업들과 비즈니스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에이모 부스는 테크 웨스트(Tech West) 전시장 내 샌즈 엑스포에 위치한다. 현장에서 이동하는 물체를 자동으로 인식(Object Detection & Tracking)하는 기술과 자율주행 차량의 영상, 레이더, 라이다 센서를 복합적(Sensor Fusion)으로 분석하는 3D Cuboid 자동 생성 기술 시연 등을 선보인다. 에이모의 다양한 서비스를 알릴 예정이다.

경기도와 융기원이 운전자 없이 주행이 가능한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제로셔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제공]
경기도와 융기원이 운전자 없이 주행이 가능한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제로셔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제공]

미국자동차공학회(SAE)에 따르면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 0에서 5까지 6단계로 분류된다. 레벨 0은 사람이 직접 운전하는 비자동화 단계이며 레벨 5는 모든 환경에서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 없는 완전 자동화 단계다.

현재 대다수의 자동차 기업들이 레벨 3단계의 자율주행차를 상용화 시키기 위한 개발 작업을 진행 중이며 향후 자율주행 기술의 단계가 높아질수록 더욱 고도화된 다량의 학습 데이터가 필요할 전망이다.

에이모 관계자는 “인공지능 모델링에 필요한 품질 좋은 학습 데이터 가공 시장이 점차 확장되고 있는 시점에서 에이모만의 특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CES 2020을 시작으로 전세계 시장으로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