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배터리 3사 CEO “기술·조직문화 혁신으로 글로벌 리더 이룬다”
상태바
[신년사] 배터리 3사 CEO “기술·조직문화 혁신으로 글로벌 리더 이룬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1.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 “초격차 기술 확보해 100년 기업으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고객·성과 중심 경영, 지속가능성 추구”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새로운 10년 항해 위한 토대 원년”
국내 배터리 삼사 로고. [사진=각 회사 홈페이지 갈무리]
국내 배터리 삼사 로고. [사진=각 회사 홈페이지 갈무리]

국내 배터리 3사인 삼성SDI, LG화학, SK이노베이션이 새해 신년사를 내놨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경쟁을 펼치고 있는 3개 회사는 모두 기술 발전을 큰 가치로 뽑았다. 신년사에는 혁신과 도전, 새로운 조직문화 구축 등 새해에 걸맞는 희망찬 메시지들이 담겼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새해 신년사에서 “창립 50주년을 맞아 100년 기업을 향한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전 사장은 2일 경기 용인 기흥 사업장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과거 50년 디스플레이 세계 제패의 영광을 넘어 첨단 소재와 에너지 기업의 정상에 서자”며 이같이 당부했다.

전 사장은 100년 기업을 향한 밑거름으로 ‘초격차 기술 확보’와 ‘도전적 조직문화 구축’ 등을 뽑았다.

먼저 삼성SDI의 핵심 역량인 고용량, 고출력의 소재 기술 리더십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응용한 차세대 신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해야 배터리 산업의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전자재료 사업은 고부가 아이템으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자는 주문도 잊지 않았다.

전 사장은 “도전적 조직문화를 만들려면 현장 중시 경영과 강한 실행력을 갖춰야 한다”며 “더 높은 윤리의식과 준법 기준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해 존경받는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2020년을 실행의 해로 선포하고, 4대 변화 이니셔티브를 적극 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 부회장이 강조한 가치는 ▲고객 중심 경영 ▲성과 중심의 기술개발 ▲효율성 향상 ▲글로벌 조직문화 구축 ▲지속가능성 추구 등이다.

신 부회장은 “앞으로 닥칠 변화의 속도와 양은 과거보다 훨씬 빠르고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임직원 여러분이 변화와 혁신의 주도자가 돼 4대 변화 이니셔티브를 꾸준히 실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지난해는 비우호적인 경영환경에도 전 구성원이 혁신을 위한 다양한 도전들을 실행함으로써 경제적 가치(EV)와 사회적 가치(SV), 구성원 행복 추구 관점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낸 한 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경영환경도 대외 불확실성과 친환경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요구, 급속한 디지털 기술의 발전 등 지속적 도전이 이어질 것”이라며 “일하는 방식의 근본적 변화를 바탕으로 우리가 맞이할 2020년을 새로운 10년의 항해를 위한 토대를 다지는 한 해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