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인천공항에 '5GX 체험관' 개장..."ICT 경쟁력 글로벌 전파"
상태바
SK텔레콤, 인천공항에 '5GX 체험관' 개장..."ICT 경쟁력 글로벌 전파"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2.1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T,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대형 체험관 2곳 열어 대한민국 5G ∙ ICT 홍보
- ‘버추얼 소셜월드’ ∙ VR 게임 ∙ ‘점프 AR’ 등 5G 기반 VR ∙ AR 대표 서비스 한 곳에서 체험
- “세계 최초 5G 상용화 등 한국과 SKT의 ‘1등 5G’를 세계인에게 알리는 계기 될 것”

SK텔레콤이 대한민국 관문 인천국제공항에 ‘5GX 체험관’을 개장, 자사의 다양한 서비스 알리기에 나섰다.

SK텔레콤은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구역 동편∙서편 2곳에 ‘5GX 체험관’을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각 240㎡ 규모의 ‘5GX 체험관’은 ▲5GX 비전(Vision) ▲SKT 히스토리(History) ▲5GX 익스피어리언스(Experience) ▲AR 동물원 ▲5GX AI 라이프(Life) 등 5개의 체험 공간과 ‘자이언트 캣’ 조형물이 있는 ▲실외 정원으로 구성돼 있다.

인천국제공항 ‘5GX 체험존’의 내부 이미지. [SK텔레콤 제공]
인천국제공항 ‘5GX 체험존’의 내부 이미지.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측은 "각 체험 공간은 항공기 탑승을 앞둔 공항 이용객들이 휴식을 취하면서 자연스럽게 5G∙ICT 서비스, 바로(baro) 로밍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라운지 형태로 디자인됐다"며 "특히 이용객들은 대표 체험공간 ‘5GX 익스피어리언스(Experience)’에서 5G 가상세계에서 아바타를 만들어 미니게임, 영화감상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버추얼 소셜월드’, 글로벌 인기 VR 리듬게임 ‘비트세이버’ 등 5G 초실감 미디어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외 정원에서는 이용객들은 알파카, 웰시코기 등 귀여운 AR 미니동물 5종과 AR ‘자이언트 캣’ 등을 소환해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넘나들며 인증샷을 남길 수 있다"고 전했다.

‘5GX AI 라이프’에서는 ▲AI스피커 누구(NUGU) ▲OTT서비스 웨이브(Wavve) ▲뮤직 서비스 플로(FLO) 등을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10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5G 활용 여객 체험 서비스 시범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5GX 체험관’을 준비해왔다. AR∙VR 등 5G 특화 서비스를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5G 네트워크를 인천국제공항 에 구축했다.

인천국제공항 ‘5GX 체험존’의 내부 이미지. [SK텔레콤 제공]
인천국제공항 ‘5GX 체험존’의 내부 이미지. [SK텔레콤 제공]

인천국제공항을 찾는 국내외 이용객들에게 세계 최초 5G 상용화∙5G 로밍 등 성과를 자연스레 알린다는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은 지난 해 6768만 명이 이용해 파리 샤를드골공항(6638만 명)을 제치고 여객 기준 세계 5위에 올랐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5GX 체험관은 글로벌 5G 리더 SK텔레콤과 세계 1등 서비스를 자랑하는 인천국제공항이 협업해 이룬 결실”이라며 “5GX 체험관 개장을 계기로 5G∙AI∙ 초실감 미디어 등 대한민국의 앞선 ICT 경쟁력을 글로벌로 전파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