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벅, 2030 대상 '핀셋 전략' 적용 자료집 프로젝트 성황
상태바
텀블벅, 2030 대상 '핀셋 전략' 적용 자료집 프로젝트 성황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9.12.1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텀블벅
제공=텀블벅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대표 염재승)’은 최근 2020년 트렌드 중 하나인 핀셋 전략을 적용한 프로젝트가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창작자들이 핀셋으로 집어낸 것처럼 타깃층을 정교하게 분석하고, 세분화한 콘텐츠를 제작해 후원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자신의 기호에 따라 후원하는 ‘덕투일치'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가 기호에 정보까지 더해진 콘텐츠를 제작해 펀딩 프로젝트에 얹어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창작자들은 단순히 선호하는 분야를 거시적으로 다루고, 초보자들의 ‘입덕'을 유발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해당 분야에 대해 깊이 톺아보고, 비슷한 이들에게 정보를 공유하고자 텀블벅 펀딩을 개설하고 있다.

이들은 텀블벅 펀딩을 통해 관심사가 비슷한 후원자를 쉽게 모집하고, 커뮤니티 기능을 활용해 함께 쌍방향 소통을 진행하는 등 크라우드 펀딩이 가진 장점을 활용하고 있다.

텀블벅에서는 명확한 타깃층을 대상으로 단순 재미나 정보 전달보다 깊고 방대한 자료집 프로젝트가 시작돼 총 2000여 명 이상 후원자가 모여 약 1억 원 이상의 후원금을 돌파했다.

특히, 프로젝트 모두 2030세대에서 압도적인 후원이 이뤄지면서 이들이 좋아하는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자료집 출간이라는 핀셋 전략이 주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몬스터헌터 월드' 공식 설정 자료집 프로젝트는 전 세계적으로 크게 인기를 끈 게임 ‘몬스터헌터' 시리즈 최신작 ‘몬스터헌터 월드’와 관련 공식 설정집 출간을 위해 열렸다.

특히, 능동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게임과 연관된 만큼 게임을 실제로 즐기는 사람들이 게임 속 세계관에 대해 깊은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게임 속 배경은 물론, 몬스터, 장비, 제작자 인터뷰 등 560페이지에 달하는 정보를 넣을 계획이다. 1100여 명이 넘는 후원자들이 모이면서 약 6200만 원 가까이 후원액이 모금됐다.

지난 2010년부터 모터스포츠의 꽃인 'Formula 1(포뮬러 1, 이하 F1)' TV 생중계 해설을 담당해 온 윤재수 해설가는 '그랑프리 블랙북시리즈 제0권 : F1 용어집 1000' 프로젝트를 개설했다.

이미 F1 레이스카의 공기역학, F1 그랑프리 위닝카, F1/모터스포츠 기초 용어 200 등 실용 지식 서적을 독립 출판물로 발간했지만 서적이 이미 절판됐고, 점점 늘어나는 모터스포츠 팬과 신규 유입된 팬들의 욕구를 채우기 부족하다는 한계를 느껴 새로운 프로젝트로 텀블벅을 찾았다.

500개가 넘는 F1/모터스포츠, 자동차 용어를 비롯해 주요 F1 드라이버, 팀, 서킷, 기타 인물 등 방대한 자료를 담아 최소 700페이지가 넘는 분량으로 출판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배트맨 80주년 기념 아트북 - 다크 나이트의 모든 것'은 배트맨을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아트북에는 지난 1939년부터 시작해 코믹스, TV 시리즈,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 다양한 모습과 매체로 80년 동안 우리 곁에 자리매김한 배트맨의 이야기가 담긴다. 또한 어디서도 만나볼 수 없었던 캐릭터 스케치와 채색 그림, 스토리보드, 스틸 컷, 제작진 인터뷰 등도 포함될 예정이다.

염재승 텀블벅 대표는 “텀블벅은 단순히 후원자를 모집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커뮤니티 기능을 활용해 함께 창작자와 후원자가 양방향 소통을 하면서 함께 프로덕션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크라우드 펀딩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며 “앞으로도 창작자와 후원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열리고, 트렌드를 선도하도록 온·오프라인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텀블벅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호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