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로 시각장애인 돕는다"...‘행복 들려주는 도서관’
상태바
SK텔레콤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로 시각장애인 돕는다"...‘행복 들려주는 도서관’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2.0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각장애인 음성도서관에 인공지능 적용…음성으로 도서·신문·생활정보 검색 가능

시각 장애인들이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를 통해 음성으로 책을 검색하고 들을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 도서관 앱(App.)이 운용돼 왔지만, 이제는 ‘터치’ 대신에 ‘음성’으로 조작이 가능해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이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 제공 서비스인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에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적용 개발을 완료하고,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에 ‘누구’ 스피커 1000대를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사업을 통해 지난 2010년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함께 피처폰·스마트폰용 무료 음성 도서 플랫폼을 개발하기도 했다. 이후 음성도서 녹음 자원봉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전용 누구 전달식에 참석한 (왼쪽에서 세번째부터 오른쪽으로) 우원식 국회의원(노원을), 홍순봉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장,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 임종혁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장. [SK텔레콤 제공]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전용 누구 전달식에 참석한 (왼쪽에서 세번째부터 오른쪽으로) 우원식 국회의원(노원을), 홍순봉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장,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 임종혁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장. [SK텔레콤 제공]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는 ‘누구’ 스피커를 제공할 시각장애인 및 시각장애인 기관을 선정해, 무상으로 임대해주게 된다. 시각장애인은 댁내 또는 원하는 장소에 설치된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에게 음성으로 “아리아~ ‘행복도서관 어린 왕자’ 읽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또 음성으로 조작할 수 있는 ‘책갈피’ 기능이 있어 “아리아~행복도서관 책갈피 등록해줘”라고 말하면, 책 읽기 중단 지점이 기억된다. 또 중단 지점부터 듣고 싶을 때는 “아리아~행복도서관 어린왕자 책갈피부터 읽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이 밖에도 시각장애인들은 일간지와 주간지·월간지·재활정보독서방·학습지원센터에서 올린 콘텐츠를 음성으로 찾고 이용할 수 있다.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은 11월말 기준 9,530명의 시각 장애인 회원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58만 9885건의 도서·신문·시각장애인 정보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연간 이용건수는 1268만 9441건에 달하는 국내 최대 시각장애인 모바일 음성 도서관이다.

홍순봉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회장은 “이번 인공지능 서비스 개시는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 역사에 매우 의미있는 기록이 될 것”이라며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권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데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이준호 SV추진그룹장은 “누구를 통해 시각장애인분들이 더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기술과 서비스의 혁신을 통해 장애인의 ICT격차 해소에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