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7 출시 후 신한 제휴카드 가입고객 증가
상태바
갤럭시 노트7 출시 후 신한 제휴카드 가입고객 증가
  • 김병태
  • 승인 2016.08.2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노트7 출시와 함께 LG유플러스만의 제휴카드 할인이나 클럽 프로그램이 고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 www.uplus.co.kr)는 갤럭시 노트7 출시 일주일 만에 신한 제휴카드[1] 일 평균 가입고객이 기존 대비 3배 이상 늘었다고 2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9월 30일까지 갤럭시 노트7을 비롯한 프리미엄 모델을 개통하고 신한 제휴카드를 신청하면 ▲30만원 이상 사용 고객은 1만원 청구 할인 ▲70만원 이상 사용 고객은 1만5천원 청구 기본 할인에 10만원 추가 할인의 혜택까지 제공한다. 

 

단말 구매 지원 프로그램인 R클럽의 인기도 심상치 않다. 19일부터 일주일 동안 갤럭시 노트7을 R클럽으로 가입한 고객 비중이 같은 기간 다른 모델 대비 2배 높다. R클럽은 18개월동안 사용하던 중고폰으로 잔여할부금을 보장해주며 파손 시 수리비의 30%, 최대 5만원까지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갤럭시 노트7을 R클럽으로 가입하고 신한카드 제휴할인까지 받으면 약 3만원대(데이터 59.9 기준)에 구매가 가능하다. 할부원금의 60%인 49만8540원에서 신한카드 제휴할인을 받으면 최대 46만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잔여할부금은 18개월 후 단말기 반납을 통해 보장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온라인 쇼핑몰인 ‘U+Shop’를 통해 갤럭시 노트7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고객도 꾸준히 늘고 있다. U+Shop 방문 고객은 전월 대비 20% 증가했다. 갤럭시 노트7 사전 판매와 정식 출시 등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U+Shop 방문으로도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LG유플러스 최순종 마케팅전략담당(상무)은 “갤럭시 노트7가 출시된 19일 이후 신한 제휴카드와 R클럽이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고 U+Shop 방문객 수도 꾸준히 늘고 있다”면서 “각 프로그램만의 강점을 진정성 있는 마케팅을 통해 알려 갤럭시 노트7 구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꾸준히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병태  gnomics@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