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휴대폰 수리비의 20%~30%까지 지원
상태바
‘LG유플러스, 휴대폰 수리비의 20%~30%까지 지원
  • 김병태
  • 승인 2016.08.2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 / www.uplus.co.kr)는 휴대폰 ‘U+파손케어’ 프로그램이 휴가가 집중되는 7~8월 휴가철에 고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U+파손케어’ 프로그램은 휴대폰 수리비의 20%~30%*를 최대 5만원까지 지원해 주는 LG유플러스의 고객혜택 강화 서비스로, 물놀이나 장거리 여행 등을 많이 떠나는 여름 휴가철 동안 ‘U+파손케어’ 프로그램 이용 고객이 급증했다.

 

휴가가 집중되는 7~8월의 경우 평소 대비 일 평균 파손 접수 건수는 2.5배, 수리비 지급 건수는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8월의 경우 파손 접수 건수도 평소 대비 일 평균 3배까지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VIP 일부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U+파손케어’ 프로그램을 5월부터 LTE 고객 전체로 확대해, LTE 고객이라면 누구나 지원받을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U+파손케어’ 프로그램의 수리비 지원 한도는 멤버십 등급 및 R클럽* 가입 여부에 따라, VIP 등급 이상은 3만원(R클럽 가입 고객 5만원), 골드 등급 이상은 1만 5천원(R클럽 가입 고객 2만2천원), 실버 및 일반 등급은 1만원(R클럽 가입 고객 1만5천원)이다.

‘U+파손케어’ 프로그램으로 휴대폰 수리비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고객이 휴대폰 파손이 발생했을 때 ‘U+분실파손 전담센터(1644-5108)’로 파손 접수 ▶제조사 A/S센터에서 수리 후 받은 영수증과 견적서를 파손 접수 30일 이내에 ‘U+분실파손 전담센터’로 발송하면 된다. 수리비는 다음 달 청구 금액에서 할인된다. 

수리비 지원금은 파손 접수 시점의 한도를 기준으로 제공하며, 휴대폰을 수리하기 전에 파손 접수된 경우에만 수리비 지원금을 지급한다. 

LG유플러스 박상훈 모바일마케팅부문장(상무)은 “휴가지에서 휴대폰 액정이 파손되거나 침수 고장 등이 증가함에 따라 고객들의 ‘U+파손케어’ 프로그램 이용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앞으로도 고객들이 휴대폰 파손의 수리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U+파손케어’ 혜택 안내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병태  gnomics@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