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프랑스 경제재정부장관, 공동성명 발표...스타트업 교류·스마트 제조기반 조성·벤처투자 협력
상태바
박영선 장관·프랑스 경제재정부장관, 공동성명 발표...스타트업 교류·스마트 제조기반 조성·벤처투자 협력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1.30 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SC(코리아스타트업센터)-스타시옹 F간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 연결의 교두보 마련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29일(현지시간) 박영선 장관, 세드릭 오 프랑스 경제재정부 디지털 담당 국무장관, 최종문 주프랑스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 경제재정부에서 한-프랑스간 스타트업  생태계 교류협력에 대한 양국 정부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한-프랑스간 스타트업 연대 확대,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제조 협력조성 방안 등이 포함된 이번 공동 성명은 지난 5일 한국에서 있었던 세드릭 오 장관과의 면담 이후 논의가 진행됐으며, 이번 박 장관의   프랑스 방문에 맞춰 구체적 성과로 이어졌다.   

프랑스는 2013년부터 추진해온 ‘라 프렌치 테크(La French Tech)’ 창업 정책을 통해 스타트업 생태계의 ▲ ‘연합’(국내창업정책 통합운영), ▲  ‘가속화’(투자확대), ▲ ‘확산’(전세계 거점 설치 및 해외인재 유치·지원)이라는  비전을 실행해 벤처투자 규모 4.5조원, 창업자의 92% 석박사 학위 소지, 유니콘기업 5개 등 글로벌 창업생태계 가치 10위 국가로 발돋움했다.

양국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스타트업의 글로벌 교류·협력 플랫폼인 코리아스타트업센터(Korea Startup Center, 이하 KSC) 및 프렌치 테크 커뮤니티(French Tech Community)의 개설 및 운영에 양국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이를 통해 스타트업 교류행사(French Day & Korea Day)도 추진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글로벌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등을 통해 2016년 9월부터 2019년 2월까지 26개 스타트업의 프랑스 진출을 지원했으며, 프랑스는 2016년 10월부터 2017년11월까지 4개팀이 한국에 진출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5일 서울 한 식당에서 세드릭 오(왼쪽 두번째) 프랑스 경제재정부 디지털 담당 국무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자리에는 오 장관의 아버지인 오영석 박사가 함께 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5일 서울 한 식당에서 세드릭 오(왼쪽 두번째) 프랑스 경제재정부 디지털 담당 국무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자리에는 오 장관의 아버지인 오영석 박사가 함께 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French Tech Community'는 프랑스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거점으로 2015년부터 개설을 시작해 미국, 이스라엘, 한국 등 전 세계 48개국이 거점을 구축했다.

아울러 스마트제조 기술 확산을 위해 공동 기술개발 및 기술이전 매칭행사를 활성화하고, 제조 데이터의 보안유지 기준 및 관리 원칙의 정보를 공유하고, 공개 가능한 제조 데이터 범위에 대한 협의도 지속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프랑스의 세계 최대 스타트업 캠퍼스인 ‘스타시옹 F(Station F)’과 네이버의 인큐베이팅 공간인 ‘스페이스 그린’을 시찰한 박 장관은  플뢰르 펠르랭(Fleur Pellerin) 전(前) 프랑스 디지털 담당 장관과 조우해  아시아와 유럽 스타트업 생태계의 발전을 가속화하는데 양국간 협력이 긴요함을 재확인했다. 

박 장관은 고티에 브랑(Gaultier Brand) 프렌치테크 국제부 부장(Head of International Affairs), 그원 샐리(Gwen Sally) 스타티옹 F 신사업부문장(Head of New Business and Service)과도 만나 양국의 창업정책을 공유하고, 프렌치테크 및 스타시옹F와 KSC 간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스타시옹 F와의 협력을 통해 양국이 기업정보·투자자 네트워크 정보 등을 공유하면 한국 스타트업이 보다 원활하게 프랑스와 유럽 시장에 안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박 장관은 스타시옹F 담당자와의 면담 이후 네이버의 유럽 진출 교두보인 네이버프랑스(네이버 자회사)가 스타시옹F 내에 운영하는 인큐베이팅 공간, ‘스페이스 그린’을 방문해 스타트업 육성 및 해외진출 지원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스페이스 그린’은 초기 단계 스타트업들에게 맞춤형 멘토링과 컨슈머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스타티옹 F 내 유일한 B2C 인큐베이터로, 컨슈머 프로그램을 통해 일반 사용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  기반의 디지털 커머스 영역의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2년 동안 총 21개 스타트업을 선발했으며 현재 8개사가 입주 중이다. 스타시옹 F에서 최고의 투자유치 비율(입주기업 70%)과 최대 규모의 투자(2천만유로)를 기록했다.

박 장관과의 면담에서 네이버 측은 유럽 스타트업 현황 및 트렌드,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안했다.

박 장관은 “프랑스는 혁신적 기술과 우수한 인재를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갖춘 국가”라며, "이번 한-프랑스 간 공동성명과 스타시옹F-KSC 간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지난 한-아세안 정상회의 때 구축된 글로벌 스타트업 파트너십을 유럽까지 확대함으로써 우리나라 스타트업의 글로벌 경영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