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세계 최대 아스팔트 수요처 중국 사업 확대한다
상태바
SK에너지, 세계 최대 아스팔트 수요처 중국 사업 확대한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1.2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영-SK’ 현판식에 참석한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친환경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SK에너지]
‘보영-SK’ 현판식에 참석한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친환경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SK에너지]

SK에너지가 세계최대 아스팔트 시장인 중국에서 시장확대를 위해 합작회사를 설립한다.

SK에너지는 29일 중국 항저우에서 아스팔트 전문 수입유통업체 절강보영과 합작법인(JV) ‘절강보영SK물자집단유한공사’(보영-SK)를 설립해 현판식을 열고 영업을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두건민(杜健民) 절강보영 동사장, 주가호(朱家浩) 총경리, 중국 아스팔트 고객과 중국 절강성 정부 인사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SK에너지는 4.5억RMB(약 760억)을 투자해 합작회사 보영-SK의 지분 49%를 확보하고 공동으로 경영하게 된다. 이번 합작법인은 SK에너지와 절강보영 두 회사가 1996년부터 23년간의 거래를 통해 쌓아온 신뢰가 밑거름이 됐다.

SK에너지는 그동안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석유제품 판매 시장을 넓혀 나가겠다는 성장 전략을 수립한 뒤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데 힘써 왔다.

로벌 성장 전략을 바탕으로 지난 7월에는 관계사인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과 공동으로 미얀마 석유유통그룹 BOC의 지분 35%를 인수해 동남아 석유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SK에너지는 이번 투자로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아스팔트 사업의 성장 동력을 크게 키울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합작법인을 통해 울산CLX에서 생산된 아스팔트 제품의 안정적 판매처를 확보하는 동시에 성장시장인 중국에서 제품 소싱, 저장, 개질아스팔트(PMA) 가공 등 전체 아스팔트 사업의 밸류 체인을 아우르게 됐다고 평가했다.

중국은 전세계 1억톤 규모 아스팔트 시장에서 약 30%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세계 최대 아스팔트 수요국이다. 앞으로 매년 3% 수준의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SK에너지는 보영-SK로 2018년 현재 연간 100만톤 수준인 중국 시장 아스팔트 공급량을 2023년까지 200만톤, 29년 300만톤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절강보영과 합작은 SK에너지가 추진해 온 글로벌 성장 전략이 만들어 낸 또 하나의 성장판”이라며 “생산·수출 중심의 사업구조를 확대해 주요 성장시장에서 현지 완결형 사업 모델로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