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를 품다] 韓 대학, 탄소 배출권 구매비용 치솟는다
상태바
[기후변화를 품다] 韓 대학, 탄소 배출권 구매비용 치솟는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19.11.2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지난해 배출권 구매 6억 넘어
탄소 배출 할당량보다 배출량이 많으면 시장에서 배출권을 구매해야 한다. 그만큼 재정적 부담이 커진다.
탄소 배출 할당량보다 배출량이 많으면 시장에서 배출권을 구매해야 한다. 그만큼 재정적 부담이 커진다.

기업이든, 대학이든 앞으로 탄소배출량을 줄이지 못하면 그에 합당하는 배출권을 구매해야 한다. 우리나라 대학들의 배출권 구매비용이 갈수록 증가할 것으로 보여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서울대는 2018년 배출 할당량인 12만6679 일산화탄소 상당량 톤(tCO₂-EQ)을 충족하지 못했다, 초과한 온실가스 배출에 대해 2만2158 tCO₂-eq에 달하는 배출권을 구매했다. 구매비용은 약 6억 원에 이른다.

2018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 대학은 15개에 이른다. 2018년 기준으로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 대학은 서울대를 비롯해 카이스트(KAIST), 연세대, 고려대, 포항공대, 한양대, 성균관대, 건국대, 이화여대, 경북대, 전남대, 전북대, 충남대, 유니스트(UNIST), 디지스트(DGIST) 등이다.

온실가스배출량 1위 서울대는 지난해 구매량 2만2158톤에 구입액이 5억9927만 원에 이르렀다. 2위는 카이스트로 구매량 7600톤, 구입액 2억1189만 원에 달했다. 국내 탄소 배출권 가격은 톤(t)당 2만 원대에서 꾸준히 올라 4만 원에 육박하고 있다.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 대학은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재정적 부담으로 이중고에 빠져들고 있다.

서울대는 서울시에서 가장 많이 에너지를 소비하는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07년 3만3000toe, 2012년 4만4038toe, 2017년 5만1688toe를 돌파했다. 그런데도 재생에너지 확대 등 대책은 지지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석 연료 중심에서 신재생 등으로 전환해야 하는데 구체적 계획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회장 박태윤)는 이 같은 현실을 지적하면서 “기후변화를 넘어 심각한 기후위기 시대에 대학은 전 지구적 난제인 기후문제 해결을 위한 즉각적이고 과감한 기후 행동을 학내외에서 요구받고 있다”며 “대학 스스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사회적 책무 이행에 직면해 있는데 우리나라 대학은 갈수록 에너지사용량이 증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2015년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도입된 탄소 배출권거래제는 탄소배출량이 많은 기관이 과거 배출한 온실가스를 기준으로 단계적으로 감축된 배출량을 배정받는다. 이보다 더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면 탄소 배출권을 시장에서 구매해 이를 충당해야 한다. 온실가스를 감축하지 못한 것을 재정적으로 부담해야 하는 시스템이다.

전 세계적으로 고등기관의 온실가스 감축 선언은 이어지고 있다. 고등교육기관 지속가능목표 협약(The SDG Accord)에 참여한 외국 대학들은 기후비상사태를 인식하고 2030년 늦어도 2050년까지 ‘탄소 중립’ 실천을 약속했다. 탄소 중립이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실질적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현재 ‘The SDG Accord’에는 세계 6대륙 227개 대학 431만5169명 대학생이 참여했다.

김창환 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홍보분과위원장은 “인류 생존에 대한 실질적 위협인 기후위기 해결을 위한 지구 평균기온 1.5도 상승 억제에 책임 있는 결정과 비상한 행동에 대한 결의를 전 세계적으로 촉구하고 있다”며 “온실가스 감축과 재생에너지 확대로 기후위기 해결에 앞장서고 있는 해외 대학교들의 에너지 전환 사례와 같이 우리나라 대학도 전 지구적 기후위기 해결을 위한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립과 전 구성원의 적극적 행동으로 사회 요구에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