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서민정, 29살 과장 첫 출근…외가는 N사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서민정, 29살 과장 첫 출근…외가는 N사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11.26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캡처)
(사진=채널A 캡처)

아모레퍼시픽 서민정 과장이 화제다.

25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재벌가 후계구도 중심에 선 딸들을 주제로 이야기 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기자는 한 대기업에 29살 과장이 첫 출근하자 모든 언론이 집중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29살 과장은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의 장녀 서민정이었다.

1991년 생인 서민정 과장은 오래전부터 후계자로 거론돼 왔으며 2006년 15세 나이로 아모레퍼시픽의 주식을 갖게 됐다. 이어 2012년  그룹 내 자회사 지분을 아버지로부터 양도 받았다. 이에 2대 주주가 됐다. 

또한 외가는 라면 회사로 유명한 N사다. 외가에서도 주식 1만 주 증여받았다. 이에 서민정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은 2,120억 원으로 알려졌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