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재판, 증인 출석 '손경식' 변수 급부상..."재판부에서 증인 오라면 국민된 도리로 가겠다"
상태바
이재용 재판, 증인 출석 '손경식' 변수 급부상..."재판부에서 증인 오라면 국민된 도리로 가겠다"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1.2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안 CEO 서밋'서 12월 6일 재판에 증인 출석 긍정 검토 시사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손 회장이 오는 12월 6일 열리는 이 부회장 관련 양형 심리 재판에 출석할 경우 어떤 영향을 미칠지 변수로 급부상했다.

손 회장은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한-아세안 CEO 서밋’ 행사장에서 “재판부에서 오라고 하시면 국민된 도리로서 가겠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 측은 지난 22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 심리로 진행된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두 번째 공판에서 손 회장을 양형 심리 관련 증인으로 신청했다.

손 회장은 “아직 (이 부회장 측) 변호인단과 이야기를 나눈 것은 없다”고 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

손 회장은 지난해 1월 열린 박 전 대통령의 1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2013년 조원동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으로부터 “박 전 대통령의 뜻”이라며 이미경 CJ 부회장을 퇴진하라는 청와대의 압박을 받았다고 증언한 바 있다.

손 회장은 나이 81세(39년생)으로 재계 '큰 어른'이라는 점에서 증인 출석에 관심이 모아진다. 손 회장은 현재 CJ그룹 회장이며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직도 맡고 있다. 

한편, 이 부회장 측은 손 회장 외에도 김화진 서울대 로스쿨 교수, 미국 코닝사의 웬델 윅스 회장도 증인으로 출석하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