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5G 상용화 했어요"...KT, 세계 기업들에 노하우 공유
상태바
"이렇게 5G 상용화 했어요"...KT, 세계 기업들에 노하우 공유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1.22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T, 글로벌 5G 오퍼레이터 포럼 참가

KT가 5G 상용화에 대한 노하우를 세계 기업들과 공유했다.

KT는 21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글로벌 5G 오퍼레이터 포럼(Global 5G Operator Forum)’ 발표를 통해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들에게 KT의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구축 및 서비스 상용화 경험을 전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행사는 O-RAN Alliance,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와 GTI(Global TD-LTE Initiative)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전 세계 주요 통신·방송사업자의 CTO가 참석해 각국의 5G 추진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행사다. 금번 행사에는 차이나 모바일, 차이나 텔레콤, 차이나 유니콤, 중국방송네트워크 중국의 주요 통신방송사업자와 도이치 텔레콤, 텔레포니카, 바하티 에어텔, 싱텔, KDDI 등 전 세계 각국의 주요 통신사업자가 참여했다.

21일 오후 중국 북경에서 열린 ‘Global 5G Operator Forum’에서 KT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이 한국과 KT의 5G 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 [KT 제공]
21일 오후 중국 북경에서 열린 ‘Global 5G Operator Forum’에서 KT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이 한국과 KT의 5G 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 [KT 제공]

KT에선 이선우 인프라연구소장이 발표자로 나섰다. 그는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5G 네트워크와 서비스 제공 현황을 공유했다.

본 행사에 참석한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들에게 한국과 KT의 앞선 5G 기술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향후 5G 발전과 확산을 위한 네트워크의 진화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기업들은 '5G 진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개방형·지능형·에너지친화형·소프트웨어 기반 5G 사회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을 선언했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 소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전 세계 사업자들에게 KT의 5G 서비스 출시와 운영 경험을 공유하고, 주요 해외 사업자들의 5G 계획을 파악할 수 있었던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버티컬 산업을 비롯한 5G B2B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모델과 기술을 발굴하는데 있어 개방형·지능형·소프트웨어 기반 네트워크 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런 점에서 금번 공동선언을 통해 전 세계 사업자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생태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T를 비롯한 주요 통신사업자들이 “5G 진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개방형, 지능형, 소프트웨어 기반 기술 생태계의 확산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선포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친린 이(차이나모바일), 장용(차이나유니콤), 사토시 코니시(KDDI), 이선우(KT), 페트르 레들(도이치텔레콤), 란디프 싱 세콘(Bharti Airtel), 리젱마오(차이나 모바일), 엔리케 블랑코(Telefonica), 마크 총(Singtel), 사다유키 아베타(NTT DoCoMo), 쳉 퀸준(CBN), 카오 레이 (차이나텔레콤), 유홍 황(차이나모바일). [KT 제공]
KT를 비롯한 주요 통신사업자들이 “5G 진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개방형, 지능형, 소프트웨어 기반 기술 생태계의 확산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선포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친린 이(차이나모바일), 장용(차이나유니콤), 사토시 코니시(KDDI), 이선우(KT), 페트르 레들(도이치텔레콤), 란디프 싱 세콘(Bharti Airtel), 리젱마오(차이나 모바일), 엔리케 블랑코(Telefonica), 마크 총(Singtel), 사다유키 아베타(NTT DoCoMo), 쳉 퀸준(CBN), 카오 레이 (차이나텔레콤), 유홍 황(차이나모바일). [KT 제공]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