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고진영, 리더스 톱10에 선정돼 10만 달러 상금 받아
상태바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고진영, 리더스 톱10에 선정돼 10만 달러 상금 받아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9.11.20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더스 톱10에 올라 10만 달러의 상금을 받은 고진영. 사진=
 리더스 톱10에 선정된 고진영. 사진=Gabe Roux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고진영(24·하이트진로)이 가장 많은 '톱10'을 기록한 선수를 뽑는 시즌 경쟁 부문인 리더스 톱10에서 타이 브레이크 끝에 우승을 확정, 보너스 10만 달러를 받았다.

고진영은 올 시즌 21개 대회에 출전해 4승(메이저 2승)과 준우승 3회를 포함해 총 12번 톱10에 들었다.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김효주(24·롯데)가 같은 횟수인 '톱10'을 기록했지만 타이브레이크를 통해 4승을 거둔 고진영이 헨더슨(2승, 2위)과 김효주(무승, 3위)에 앞서며 수상이 확정됐다. 

3명의 선수는 올 해의 성적에 따라 앞으로 1년 간 리더스 제품을 제공받는다.

‘리더스 톱 10’은 화장품 업계 중 유일하게 LPGA 공식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는 리더스코스메틱이 후원하는 LPGA의 경쟁 부문으로, 시즌 중 선수들의 꾸준한 성적을 가늠할 수 있는 새로운 기준이 되고 있다.

2019 시즌에는 1월에 열린 시즌 오프닝 대회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부터 시작해 2주 전 끝난  토토 재팬 클래식까지의 성적을 바탕으로 집계가 이뤄졌다. 횟수가 같은 경우, 우승 횟수, 2위 횟수, 3위 횟수 순으로 승자를 가리게 되며, 우승자에게는 트로피와 10만 달러의 보너스가 지급된다.

트로피 수상은 20일 LPGA투어 최종전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대회장인 티뷰론 골프클럽에서 진행됐다.

고진영은 "리더스 톱10 부문에서 우승하게 된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올해는 내 커리어 중 최고의 한 해이며 내 게임에 대해 굉장히 만족스럽다”며 “나를 믿고 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도움을 주신 하나님과 가족, 친구들 그리고 후원사, 리더스코스메틱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올 시즌 고진영은 시즌 4승을 올리며 여러 기록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특히 3개 대회를 남긴 상태에서 일찌감치 롤렉스 올해의 선수상을 확정했다. 올해 3월에 열린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에서 시즌 첫 승을 올렸고, 2주 후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획득했다.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4타차 역전승을 일궈 냈고, CP 캐나디언 여자 오픈에서는 2015년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의 박인비 이후 4년 만에 '72홀 노보기 우승' 기록을 달성했다.

지난 4월 8일 ANA 인스퍼레이션 대회 우승 직후, 처음으로 롤렉스 여자 세계 랭킹 1위에 올라 12주 동안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잠시 자리를 내줬지만 7월 29일 롤렉스 여자 세계 랭킹에서 다시 1위에 오른 이후 지금까지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