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첫눈 못봤지만 '이곳' 목격되 인정…19일 서울 눈 날려
상태바
2019 첫눈 못봤지만 '이곳' 목격되 인정…19일 서울 눈 날려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11.19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첫눈에 대한 기대가 큰 가운데 2019년도의 첫눈은 이미 지난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새벽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눈 소식이 전해졌다. 경기 남부와 충청 내륙에는 1~3cm의 눈이 쌓이겠고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에는 눈이 날리겠다.

밤사이 10도 이상 떨어져 한파 주의보도 내려졌다. 서울은 영하 4도, 경기도 양주는 영하 8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편 '2019 첫눈'은 지난 15일 오전으로 기록됐다. 16일 기상청은 15일 오전 1시 20분부터 약 50분 가량 서울에 첫 눈이 관측됐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이날 첫눈을 목격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그럼에도 이날 첫 눈으로 기록된 것은 옛 기상청 자리인 종로구 송월동 관측소에서 목격됐기 때문. 서울의 경우 첫눈은 송월동 기상관측소의 관측자가 실제로 목격하고 폐쇄회로(CC)TV 등으로 확인하면 첫눈으로 기록된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같은 조건과 환경에서 측정해야 매해 정확한 비교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서울기상관측소를 기준으로 관측기록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