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예방 목적’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 한 달간 통제
상태바
‘산불 예방 목적’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 한 달간 통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1.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산불예방을 위해 11월 15일~12월 15일 전국 국립공원의 일부 탐방로를 통제한다.

전국 국립공원의 탐방로 605개 구간(길이 1996㎞) 중 산불 취약지역인 설악산 한계령∼대청봉 등 104개 구간(길이 444㎞)은 입산이 전면 통제된다.

오대산 적멸보궁~비로봉~두로령 구간 등 33개 구간(길이 276km)은 일부 구역이 부분 통제된다. 지리산 성삼재~노고단 정상 등 나머지 468개 구간(길이 1276km)은 평상시와 같이 이용할 수 있다. 공원별 자세한 통제탐방로 현황은 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산불발생 우려 구간에 설치된 카메라 113대와 탐방로 입구에 설치된 폐쇄회로텔레비젼(CCTV) 598대를 이용하여 산불 상시 감시도 펼친다.

산불이 발생하면 빠른 진화를 위해 진화용 차량 63대와 산불신고 단말기 266대를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국립공원 경계 지역에 있는 외딴 집이나 화목보일러를 쓰는 집을 대상으로 예찰 활동을 강화한다. 논과 밭두렁에서 비닐 등의 농업폐기물을 불법으로 태우는 행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특히 국립공원 내의 흡연·인화물질 반입,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법 행위에 대한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다.

국립공원에서 흡연,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반 행위가 적발되면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양해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최근 가을철 산불은 봄철에 비해 발생빈도가 적지만, 건조한 날씨가 예상되고 있어 산불 발생을 조심해야 한다”며 “인력과 장비를 적극적으로 운영해 산불 없는 안전한 국립공원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