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 "합의 무관 피의자 신분"…수사당국 소환조사 '급물살'
상태바
정국, "합의 무관 피의자 신분"…수사당국 소환조사 '급물살'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11.0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탄소년단 홈페이지 캡처)
(사진=방탄소년단 홈페이지 캡처)

방탄소년단 정국이 결국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소환 조사가 불가피해지면서 활동에 적지 않은 타격이 될 전망이다.

8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정국은 이날 입건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앞서 지난 10월 31일 서울 용산구에서 운전 중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8일 만이다.

경찰이 정국을 입건한 데에는 피해자의 피해사실이 확인된 게 주효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정국은 피해자와 합의를 마쳤지만 이와 별개로 형사피의자로서 조사는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정국에 대한 경찰 조사 방식 및 일정은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BTS가 이달 중 다수 국내외 일정이 예정돼 있는 만큼 활동에 적신호가 켜진 모양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