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제1회 서울 청년예술인 회의' 개최... "청년이 청년예술을 말하다"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제1회 서울 청년예술인 회의' 개최... "청년이 청년예술을 말하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1.0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년 예술인 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 오는 11일 열려
[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과 서울연구원, 서울청년예술인캠프준비위원회(이하 준비위원회)이 함께하는 제1회 서울 청년예술인 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이 오는 11일대학로 서울문화재단(구 동숭아트센터)에서 열린다고 8일 밝혔다.

1인칭 주인공 시점은 청년예술인을 위한 다양한 정책이 실행되는 과정에서 당사자인 청년 예술인들이 직접 창작환경을 들여다보고 이를 둘러싼 쟁점을 논의하는 장이다. 

서울문화재단, 서울연구원이 서울시 청년예술지원제도 개선을 위해 공동으로 진행 하고 있는 ‘서울시 청년예술인 실태 조사 및 지원혁신방안 연구’ 중에 당사자인 청년예술인들의 목소리를 담아내기 위해 별도로 준비위원회가 구성됐으며, 이번 행사는 준비위원회의 주관으로 마련된 자리다.

이번 1인칭주인공시점에서는 이정현 연구원(서울연구원)이 최근 서울문화재단과 서울연구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청년예술인의 창작환경 및 삶의 문제를 들여다본다.

또 최선영 창작그룹 비기자 대표의 발제를 통해 당사자의 목소리가 담긴 논의의 장을 어떻게 마련해 나갈지 청년예술인 거버넌스 관련 계획을 공유하고 함께 이야기 나눈다.

박도빈 동네형들 공동대표의 사회로 진행되는 그룹 토론에서는 ‘청년예술을 왜 지원해야 하는가’라는 공통주제부터 ‘예술인의 생활자원, 예술의 공공성, 예술의 창작자원, 예술의 관계망과 협업망’까지 다양한 주제를 바탕으로 예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스스로 논의의 장을 마련한 서울청년예술인캠프준비위원회의 위원들이 토론의 퍼실리테이터로 참여해 청년예술인들과 함께 대화를 이어가고 끌어나간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이번 회의는 관심 있는 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정책을 운영하는 기관의 실무자도 참관할 수 있다. 사전 신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가능하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