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열화상 카메라·재난 통신장비 1000대 기부..."사회적 난제, 기술로 해결"
상태바
삼성전자, 열화상 카메라·재난 통신장비 1000대 기부..."사회적 난제, 기술로 해결"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1.0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으로 탄생한 소방 장비...소방의 날 맞아 1000대 기부
- 열화상 카메라, 어둠 속에서 열을 감지해 이미지로 보여주는 장비
- 재난현장 통신장비, 뼈의 진동으로 소리 전달하는 골전도방식 이용

삼성전자가 오는 9일 소방의 날 맞아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 각 1000대를 전국 소방서에 기부한다. 삼성전자는 기부에 앞서 6일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의 기능 및 작동법을 소개하고 직접 사용해보는 설명회를 열었다.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는 이번 달부터 시도별 소방본부를 통해 전국 소방서에 순차적으로 보급될 예정이다.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는 소방관의 재난구조에 필수적 장비이지만, 높은 가격이라 보급이 원활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제작비용을 낮추고, 사용성을 높인 새로운 장비를 고안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세종소방본부 조선흠 소방장은 "두 장비 모두 가볍고 사용하기 편해 현장에서 인명구조 시 큰 도움이 될 것 같아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6일 세종시 소방청에서 열린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 설명회에서 소방관들이 삼성전자가 고안한 재난장비들을 직접 체험해 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6일 세종시 소방청에서 열린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 설명회에서 소방관들이 삼성전자가 고안한 재난장비들을 직접 체험해 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열화상 카메라는 열을 감지해 이미지로 보여주는 장비다. 짙은 연기 때문에 앞이 보이지 않는 화재 현장에서 △인명구조 △지형지물 확인 △소방관 대피 타이밍 파악을 위해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열화상 카메라는 2016년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 대상을 수상한 아이디어로, 기존 제품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가벼운 동시에 조작이 쉽도록 고안됐다. 인명 구조현장에서 적극 활용되며 현장 대원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이번 제품은 2년간 현장에서 사용한 피드백을 반영해 화면을 키우고 배터리 용량을 늘려 성능이 개선됐다. 삼성전자는 2017년 열화상 카메라 개발을 완료하고 제품 1000대를 전국 소방서에 기부했고, 지난 4월 베트남 소방청에도 300대를 기부한 바 있다.

재난현장 통신장비는 재난 현장에서 소방관의 의사소통을 돕는 장비다. 기존 통신장비는 소음 때문에 긴급한 무전을 놓치거나 움직임으로 인해 통신이 끊기는 일이 많았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재난현장 통신장비는 2018년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 대상을 수상한 아이디어로, 뼈의 진동으로 소리를 전달하는 골전도 방식을 이용해 화재 현장 속에서도 또렷하게 소통할 수 있다.

블루투스를 통해 무선으로 연결돼 현장 활용도가 높다. 개발 과정에서 소방 현장 테스트를 실시하고 600여명의 현직 소방관들로부터 의견을 받으며 제품을 개선했다.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를 개발한 개발자들이 6일 열린 설명회에서 장비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를 개발한 개발자들이 6일 열린 설명회에서 장비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여기에 삼성전자의 기술력을 더해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진행 중이며 올해 5천여 명이 참여했다.

올해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에서 선정된 아이디어는 오는 8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진행되는 시상식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박용기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장(부사장)은 “우리의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더 나은 삶을 선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 제품들이 화재 현장뿐만 아니라 모든 재해∙재난 현장에서 인명구조 효율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