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VR 기술 교육훈련 시스템 구축
상태바
가스공사, VR 기술 교육훈련 시스템 구축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1.0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가 VR 기반 교육훈련 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VR 기반 교육훈련 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대구 본사에서 ‘가상현실(VR) 기반 공급설비 교육훈련 시스템 구축 최종 발표회’를 진행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번 VR 교육훈련 시스템은 천연가스 공급관리소 근무자 교육여건 개선과 우수인력 양성을 위해 계획됐다. 실제 공급관리소 설비를 3D 모델링힌 시스템은 실물과 유사한 가상공간을 구현하고 교육 대상자가 필요한 콘텐츠를 선택해 직접 이동·조작할 수 있다. 실제 현장과 유사한 환경에서 훈련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가스공사는 그동안 천연가스 공급설비 관련 체험형 교육 실습장을 확충해야 한다는 현장 근무자들의 의견을 반영하고자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비용·기간 효율성 등 여러 요소를 검토해왔다.

검토 결과 막대한 예산이 드는 실물 교육 실습장보다 최근 국내외 유관기관이 설계·교육 등에 적극 도입하고 있는 ‘VR 기술’을 활용해 내부 여건에 맞는 최적의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을 채택했다.

시스템은 비상상황 발생 시 긴급 대응절차 숙지·체험, 천연가스 흐름에 따른 설비 내부 동작원리 습득, 설비사고 사례 소개 등 현장 운영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총 14종의 교육과정을 주요 콘텐츠로 담았다.

특히 최대 10명의 교육생이 동시 훈련을 진행할 수 있으며 다수의 인원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훈련 내용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게 해 교육 효과를 높였다. 앞으로 훈련 콘텐츠가 추가되면 시스템 업데이트도 가능하게 했다.

가스공사는 VR 교육훈련 시스템 구축으로 유관기관과의 기술 교류와 콘텐츠 상호 공유로 가스산업 기술 향상을 이룰 것으로 보고 있다. 우수한 설비 운영인력을 양성해 사고를 예방함으로써 공공 안전성도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교육훈련 시스템은 건설공사 현장 안전교육, LNG 생산기지 설비교육 프로그램도 추가 제작할 방침”이라며 “앞으로 VR뿐만 아니라 AR(증강현실)·MR(혼합현실) 등 관련 기술 발전에 발맞춘 다양한 교육 콘텐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