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영국과 5G 융합서비스 공동연구 본격 착수...고속환경에서 5G 실감 콘텐츠 서비스 개발
상태바
과기정통부, 영국과 5G 융합서비스 공동연구 본격 착수...고속환경에서 5G 실감 콘텐츠 서비스 개발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1.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영국 정부가 손잡고 5G 기반 실감 콘텐츠 개발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DCMS, Department for Digital, Culture, Media and Sports)와 고속환경에서 5G기반 실감 콘텐츠 서비스 개발을 위한 한-영 국제공동연구에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이와 관련, 6일 오전 9시 30분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양국 정부관계자 및 연구 참여인력 등 50여명이 참석하여 공동연구 착수회의(이하 ‘워크숍(Workshop)’)를 개최한다.

이번 연구는 지난 해 2월 서울에서 개최된 ‘제3차 한-영 ICT 정책포럼’에서 최초 논의된 후 약 1년간 기획해 왔다. 

사업공고 및 연구 수행기관 선정평가 결과 한국은 지난 3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주관기관) - 단국대학교 - ㈜윌러스표준기술연구소’ 조합(이하 ‘컨소시엄(Consortium)’)이 연구 수행기관으로, 영국은 8월에 ‘CISCO(주관기관) - 솔루이스그룹(Soluis Group Ltd) - 스트라스클라이드 대학(Univ. of Strathclyde) - 앰플타임(Ampletime Ltd)’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

공동연구 주제는 ‘고속열차 환경에서 5G 초고주파 무선전송 및 초고속 실감미디어 서비스’이다.

한국은 지하철 안에서 초고용랑 정보의 실시간 전송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을, 영국은 5G망에서 운용 가능한 초고속 실감 콘텐츠(AR/MR : 증강ㆍ혼합현실) 기술을 중점 연구하고, 이를 위해 양국 정부는 2년간 각자 총 18억 원(120만 파운드)의 연구비를 자국 컨소시엄에 지원한다.

이번 연구를 통해 한국 지하철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영국에서 개발한 실감(AR/MR) 콘텐츠를 실증하는 단계까지 추진하게 된다.

성공적인 연구 수행을 위해서, 과제착수 워크숍에서는 양국 컨소시엄의 상세 연구내용, 추진일정,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고, 양국 연구진이 함께 테스트베드가 구축될 지하철 현장도 방문할 예정이다.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번 한-영 국제공동연구가 5G시대의 실감 콘텐츠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또한, 양국간 기술ㆍ산업 교류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